•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재 유물유적
  • “심의 과정 오류” vs “보물 인정 어려워”…백자항아리 논란

  • 기사입력 2018-08-14 0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린갤러리 백자항아리 [사진제공=기린갤러리]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문화재위원회가 지난 4월 보물 지정을 부결한 18세기 백자항아리에 대해 오류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용호 기린갤러리 대표는 13일 서울 종로구 기린갤러리에서 간담회를 열고 “도자기 분야 전문위원 3인이 실물조사를 하고 보고서를 작성 했는데, 일부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백자항아리의 파열과 균열이 심해 대부분 수리됐으며 표백제를 사용해 도자기 원형을 훼손했고 도자기 표면에 패인 흠을 백토물로 메웠다고 판단했다.

정 대표는 이에대해 “1%밖에 손상되지 않은 도자기에 대부분이란 표현을 쓰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과산화수소수 표백제는 1250도 이상으로 구워진 도자기 원형에 영향을 미칠수 없으며 도자기 표면에 패인 흠을 백토물로 메웠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잘못된 보고서를 바탕으로 문화재 위원들이 실물을 보지 않고 심의했다”며 “문제는 잘못이 있어도 이를 바로잡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문화재청은 “조사위원들은 해당 분야에서 수년간 관록을 쌓은 전문가로 모두 지정가치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문화재위원회에 실물 출품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향후 학술적ㆍ예술적 자료가 보완되면 재신청이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 백자 항아리는 정용호 대표가 2000년대 중반 미국 경매에서 낙찰받았다. 높이 59cm에 이르는 대형이다. 현재는 성균관대박물관이 보관하고 있다.

/vick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