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반려견과 해피동거] 폭염에 강아지와의 산책?…사랑 아닌 학대일 수도 있어요

  • 기사입력 2018-08-14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여름철 지열 더위약한 강아지엔 치명적
해진 뒤 짧게…실내 노즈워크로 대체도
발패드ㆍ호흡 등 몸상태 수시 확인 필요
털관리도 화상 염두 1㎝ 이상 두고 커트


[헤럴드경제=조현아 기자] 올여름 한반도는 40도 가까이 오르는 ‘기록적 폭염, 역대급 더위’로 뜨겁게 달궈져 있다.

해가 져도 땅과 공기의 열기는 식을 줄 모르니 산책을 좋아하는 반려견들에게는 더 힘든 시간일 터.

특히 반려견들은 몸에 땀구멍이 없어 몸으로 받는 온갖 열기를 내보내기 위해 혀를 내밀고 있거나 배나 발바닥을 차가운 곳에 대는 등 나름의 체온조절 지혜를 발휘하고 있을 듯 보인다.

요즘 같은 경우, 해가 져도 사그라지지 않는 지열에 사람도 산책을 꿈도 꾸지 못하지만 밖에 나가 배변을 하는 것이 익숙한 반려견들의 등쌀에 조금 시원할 시간에 산책을 나갔다가 열사병에 걸리거나 발패드가 열에 까지는 등 탈이 나는 강아지들이 종종 있다.

이 때문에 보호자들이 여름철 산책 시 유의할 점을 인지하고 있다면 좀 더 건강한 여름나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여름철 반려견과 산책 시 유의해야 할 사항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더울 땐 산책보단 실내 노즈 워크로
=반려견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산책이 매우 좋은 방법이지만 한여름 낮시간대의 산책은 삼가는 것이 좋다. 태양열로 인해 달궈진 지면을 발바닥 패드나 얇은 신발로만 걷는 반려견들에게는 치명적 화상의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미처 빠져나가지 못한 지열 때문에 보호자들보다 지면 가까운 곳을 걸어야 하는 반려견들은 열사병뿐 아니라 발바닥 등에 화상을 입기 십상이다. 특히 단두종이나 소형견들은 지면과 신체가 견주들이 느끼는 이상의 열기로 자칫 탈진할 수 있다.

그러므로 요즘처럼 해가 진 이후에도 열기가 식지 않을 때에는 야외 산책보다는 시원한 실내에서 노즈워크 등으로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

 ▶지열 식었더라도 산책시간은 짧게, 수시로 반려견의 상태를 살펴야 = 어린 강아지, 노령견, 비만견, 아프거나 털이 많은 반려견 등은 고온에 취약하기 때문에 여름철 산책시간 선택에 신경을 써야 한다. 그늘로 천천히 걸으며 자주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게 하고 물도 자주 마시게 해줄 필요가 있다.

발바닥 패드가 상하지는 않았는지 상태도 자주 살펴야 하며 반려견이 혀를 자주 내밀거나 숨이 거칠어지거나 입에서 침이 흐른다면 즉시 산책을 멈추고 시원한 곳에서 안정을 취하게 해야 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산책 후 발바닥과 몸 주변 청결히
=이 밖에도 산책 후에는 발바닥이나 몸 주변에 진드기 등이 달라붙어 있는지,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지는 않는지 등을 꼼꼼히 살핀 후 젖은 타월이나 물티슈 등으로 닦아 체열을 내려주는 것이 좋다. 또한 젖은 털과 피부는 차가운 바람으로 완전히 말려주는 것이 습진 등의 피부병에 걸리지 않는 방법이다.

서울탑동물병원 양지영 원장은 “여름에는 기온과 습도가 높아 세균, 곰팡이 번식이 잘 되고 진드기 등의 외부 기생충에 감염되기 쉽다”며 “이때 잦은 목욕은 오히려 피부를 약하게 만들 수 있으니 7~10일 주기가 적당하다”고 전했다. 또한 “심장사상충과 외부 기생충 예방을 위해 꾸준한 빗질과 환기를 통해 피부를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덥다고 털 짧게 자르면 화상 입어요
=여름철 보호자들은 털이 북실한 반려견의 털을 시원하라고 짧게 밀어주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지나치게 짧은 털은 보기엔 시원해도 피부에 자외선이 직접 닿아 화상을 입을 수 있는 치명적 상태가 된다. 너무 뜨거운 햇빛이 있을 때 얇은 긴 팔 옷을 입거나 모자, 양산 등으로 차단하는 것처럼 피부가 드러나지 않을 정도의 2~5㎝ 길이로 잘라주는 것이 좋다.

전체 미용을 하지 않는다면 매일 털을 빗어주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빠진 털을 제거하고 뭉친 털이 풀어지게 돼 털 사이사이 공기가 순환돼 피부 온도를 내려주고 진드기나 세균의 침입을 막아준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열사병이 의심된다면
=산책 후 갑자기 쓰러지거나 침을 많이 흘리면서 헥헥거리고 열이 난다면 열사병 초기 증상일 확률이 높다. 강아지가 호흡 곤란을 보이고 체온이 41도가 넘어가면 열사병으로 진단한다.

이때는 우선 체온을 내리기 위해 통풍이 잘되는 곳으로 이동해 시원한 물로 머리 부분부터 식혀주는 것이 좋으며 이때 원활한 혈액순환을 위해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약 의식이 없거나 구토를 하는 쇼크 증상을 보이는 심각한 상태라면 즉시 동물병원으로 이송해야 하는데 단 몇 분 사이로 목숨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김나연 서울대동물병원 수의사는 “반려견은 더위에 굉장히 취약하다”며 “열사병에 걸리면 구토, 설사, 침 흘림, 탈수, 얕은 호흡을 보이며 체온이 40도 넘게 올라갈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체온이 43도 이상으로 높아지면 신장을 비롯한 여러 장기에 손상이 유발되며 경련이나 쇼크를 동반할 수 있으므로 굉장히 위험하고 정상적인 체온 조절이 어려워진다”며 “가정에서 반려견의 체온을 낮추려고 노력하다가 오히려 체온이 너무 급격하게 떨어져서 문제가 될 수도 있다. 따라서 이미 열사병 증상이 나타났다면 동물병원에서 전문적인 처치를 받으시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jo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