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대기오염, 지능 낮춘다…언어ㆍ수학능력 ‘훼손’”

  • 기사입력 2018-08-28 10: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예일대 연구팀 “교육수준 1년 후퇴”
오염 심한 날엔 시험에도 영향
“단순한 상관관계 아냐…지능상실 원인”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대기오염이 일반인의 ‘지능 저하’를 이끌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은 예일대 공중보건대학원 시천 교수의 연구팀이 지난 2010~2014년 중국 전역에서 2만명을 대상으로 연구해 최근 국립과학원회보에 게재한 내용을 인용, 높은 수준의 대기오염이 인지능력에 영향을 미쳐 언어·산수시험 점수를 끌어내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는 교육수준이 1년 정도 후퇴하는 것과 맞먹는다고 전했다.

시 교수는 “오염된 공기는 일반인의 교육수준을 1년 정도 낮출 수 있다. 이는 엄청난 것”이라며 “우리는 이것이 교육수준이 낮은 64세 이상 남성 노인에게 더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의 교육수준 후퇴를 추산해보면 몇 년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일반인이 오염된 공기에 오래 노출될수록 지능 손상이 뚜렷해지는 것을 발견했다. 언어적 능력은 수학적 능력보다 더 많은 타격을 입었다. 남성은 여성보다 손상이 더 컸다.

연구팀은 대기오염이 단순한 상관관계가 아니라, 지능 상실의 원인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대기오염은 단기적으로도 인체에 영향을 줘 대기오염이 심한 날 중요한 시험을 치러야 하는 학생들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봤다.

대기오염이 남녀를 비롯해 모든 연령대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것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다. 이보다 앞서 대기오염이 학생들의 인지능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가 있었다. 또 차가 자주 오가는 도로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치매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시 교수는 “문제는 이것을 해결할 수 있는 지름길이 없다”며 “정부는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 이것은 경제성장의 가장 중요한 원동력 중 하나인 인적자본에도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 중 20곳은 개발도상국에 몰려 있다. 여기에는 중국의 도시가 다수 포함됐으며, 오염도는 WHO 제한치의 3배에 달했다.

y2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