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오지환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병역 혜택 취소” 靑 청원 등장

  • 기사입력 2018-09-03 14: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병역 혜택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 오지환(LG)이 입국장을 빠르게 빠져나갔다.

선동렬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3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야구 대표팀과 함께 귀국한 오지환은 취재진의 질문에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만 반복하며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앞서 오지환과 박해민(삼성)은 병역 문제로 이번 대회 기간 내내 구설에 올랐다. 병역 문제를 미뤄오다가 아시안게임 대체 선수로 발탁돼 병역 혜택을 노렸다는 이유에서다.

아시안게임엔 한국을 제외하곤 대부분이 아마추어 선수들로 팀을 구성한다. 그만큼 금메달이 확실시 되는 종목이다.

때문에 특출 난 기량을 갖추지 못한 오지환과 박해민이 대표팀에 승선하자 여론은 들끓었다. KBO와 각 구단 간에 미필 선수들을 대표팀에 차출시키기로 한 암묵적인 약속이 있었던 것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른바 미필쿼터다.

특히 오지환은 대회 중간 장염 등으로 컨디션 관리에 실패했고, 많은 경기를 뛰지도 못했다.

오지환에 대해 “병역 혜택을 취소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3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사이트에는 ‘오지환 군대면제’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이 청원자는 “이번 아시안게임 오지환 한 것도 없는데, 군 면제 취소해주세요”라고 밝혔다.

선동렬 야구 대표팀 감독에 퇴출과 오지환 선수의 병역 혜택 취소를 청원합니다’, ‘아시안게임 오지환 박해민 군대 자원입대 시켜주세요’, ‘오지환 선수의 군면제 특혜 철회와 앞으로 아시안게임 프로선수 차출금지를 요구합니다’, 오지환 군대 보내주세요‘ 등의 제목의 청원이 잇따랐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했고, 오지환과 박해민의 병역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