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일교차 큰 환절기근육·혈관 수축심·뇌혈관 질환 위험

  • 기사입력 2018-09-04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0도를 넘던 ‘최악 폭염’이 불과 한달 전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바람이 제법 선선하다.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고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찬 공기로 인해 근육과 혈관이 수축되고 혈압이 상승하기 쉽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고지혈증 또는 고혈압 환자는 심ㆍ뇌혈관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커져 특히 주의해야 하는 시기가 바로 환절기다.

▶증상 없는 고지혈증, 심근경색 등 심ㆍ뇌혈관 질환 원인=환절기 아침에는 심근경색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날씨가 쌀쌀해져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면 혈압이 상승, 심장에 부담이 오기 때문이다.

윤종찬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심근경색으로 혈관이 완전히 막혀 버리면 극심한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고 식은땀, 구토, 졸도 등이 동반될 수 있다”며 “특히 부정맥으로 혈압이 내려가면 뇌 손상이 오기 쉬우므로 심근경색 의심 증세가 나타나면 빨리 병원에 가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기온이 떨어져 혈관이 수축하면 뇌졸중 발생 위험도 커진다. 특히 온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실내에 있다가 갑자기 외부 활동을 시작할 때 혈압이 올라가게 되고, 잠에서 깬 지 얼마 안되는 아침에도 혈압이 올라간다.

65세 이상 노인이나 고혈압ㆍ고지혈증 환자 등 심ㆍ뇌혈관 질환 위험 요소가 있는 경우 환절기 갑작스러운 외부 활동이나 아침 운동 시 심ㆍ뇌혈관 질환을 주의해야 한다. 실내에서 충분한 준비 운동으로 몸을 풀어 미리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다.

고지혈증은 대부분 증상이 없지만 고혈압, 흡연, 당뇨 등과 함께 심근경색, 뇌졸중, 동맥경화 등 심각한 혈관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반드시 금연하고, 혈압과 혈당을 철저히 조절해야 한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도 정상 이하로 낮춰야 한다. 환절기 심ㆍ뇌혈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식이ㆍ운동 요법이 필수다. 음식은 짜게 먹지 말고, 과일과 야채 섭취를 늘려야 한다. 운동은 수영, 자전거 타기, 조깅 등 유산소 운동이 권장된다.

▶만성 질환자, 사우나ㆍ찜질방 특히 조심=날이 서늘해지면 많이 찾는 곳이 사우나나 찜질방이다. 사우나나 찜질방에서는 피부 온도가 40도 가까이 상승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혈관이 확장되고 땀이 나는 과정에서 혈액 순환이 피부로 집중되면서 뇌와 심장으로 가는 혈액량이 상대적으로 줄어들 수 있다. 때문에 혈액 순환이 좋지 않은 만성 질환자는 더 위험하다.

사우나나 찜찔방에서 ‘핑’ 도는 느낌이 든다면 위험 신호로 생각해야 한다. 평소 심장이나 뇌로 가야하는 피가 피부로 쏠리면서 혈액이 부족해 어지러움을 느끼는 것이다.

사우나나 찜질방에서 오래 있으면 땀이 많이 빠져나가 탈수 증상이 일어난다. 윤 교수는 “땀과 함께 미네랄, 칼륨 등이 빠져나가면서 전해질 불균형이 일어나 다양한 이상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며 “특히 42도 이상의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면 교감신경이 자극을 받고, 혈류 속도가 빨라져 맥박과 혈압이 증가한다”고 했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