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이동우에게 눈 기증”…故이왕표 담도암 투병 중 유언 남겨

  • 기사입력 2018-09-04 13: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KBS 2TV ‘여유만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담도암 투병중 별세한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의 과거 유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고인은 지난 2013년 담낭암 수술을 받은 후 기적처럼 병을 이겨냈지만, 최근 암이 재발하면서 치료를 받던 중 4일 눈을 감았다. 향년 64세

이왕표는 지난 2013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 담도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당시 이왕표는 “위험한 수술이고, 죽을 확률도 있다고 하니 최후를 생각하게 됐다”라면서 “‘만약에 내가 잘못된다면 내 장기를 기증한다. 눈은 이동우 씨에게 줬으면 좋겠다’고 문자를 남겼다”고 말하며 휴대전화에 남겨둔 유서를 공개했다.

이왕표의 이야기를 전해 들은 이동우는 “이왕표 선생님의 뜻은 정말 감사한 일이지만 저는 이왕표 선생님의 쾌유를 진심으로 바랄 뿐입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동우는 희귀병인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인해 시력을 잃었다.

故이왕표는 ‘박치기왕’ 김일의 수제자로 1975년 프로레슬러로 데뷔해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고인은 2009년과 2010년 종합격투기 선수 출신 밥 샙과 타이틀 경기를 치르기는 등 한국 레슬링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쏟아왔다. 고인은 2015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공식 은퇴식을 가진 바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