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불타는 청춘’ 전유나, 새친구 합류…90년대 ‘원조 귀요미’

  • 기사입력 2018-09-05 06: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SBS ‘불타는 청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전유나가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등장했다.

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전유나가 새친구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춘들은 제주도 여행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기상악화로 항공기가 지연된 상황. 그 사이 새 친구는 미리 공항에 도착해 방송을 준비 중이었다.

새 친구의 정체는 90년대를 화려하게 열었던 국민가수 전유나였다.

전유나는 앞서 이재영이 나왔을 때 언급된 바 있다. 이재영은 전유나를 통해 신효범과 연락하게 됐다고 얘기했었다.

대표곡 ‘너를 사랑하고도’를 감미롭게 부르며 등장한 전유나는 “너무 오랜만에 TV를 통해서 예능 프로그램에는 처음 인사드리는 건데, 지금 무지하게 어색하고 손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을 정도로 긴장된다”며 다소 굳은 모습을 보였다.

예능 프로그램이 처음이라는 전유나는 긴장되고 어색한 마음에 카메라 앞에서 안절부절못했다. 제작진이 사진을 찍자 그대로 망부석이 되어 버릴 정도였다.

전유나는 “사실 카메라 울렁증이 있다. 지금은 온에어가 크게 안 보여서 낫긴 하다”고 전했다.

새 친구 픽업을 위해 김광규와 최성국이 나서게 됐다. 전유나는 멤버들이 온다는 소식에 카페 사장으로 위장해 봤다.

김광규와 최성국은 처음에는 전유나를 못 알아보다가 뭔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챘다. 전유나는 정체를 들키고도 실제로 카페를 운영하는 것처럼 연기를 이어갔다. 김광규는 나중에야 사실을 확인하고 놀랐다.

전유나가 기다린 청춘은 바로 박재홍이다. 전유나는 “야구팬이다. 어떤 분인지 궁금하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전유나의 바람대로 이날 여행엔 박재홍도 함께했다. 체중감량 후 동안외모를 뽐내는 박재홍에 청춘들은 “고등학생인 줄 알았다” “연예인 같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박재홍은 아시안게임 시즌을 맞아 통쾌한 한일전 비화를 전했다.

부산 출신 전유나는 90년대 인기를 끈 가수로 대표곡은 ‘사랑이라는 건’, ‘너를 사랑하고도’가 있다.

또 전유나는 1989년 MBC ‘대학가요제’ 첫 출전에 ‘사랑이라는 건’이라는 노래로 대상을 수상했다. 귀여운 이미지와 시원한 가창력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대표곡 ‘너를 사랑하고도’라는 곡으로 16주 동안 2위를 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