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신한금융지주, ING생명 인수] 신한금융, ING생명에 2조2900억 베팅…리딩금융 ‘탈환’

  • 기사입력 2018-09-05 11: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NG생명 지분 59.15% 인수
자산·순익·시총 모두 1위
비은행 포트폴리오 압도적
KB금융 추가 M&A 어려울듯


신한금융지주가 5일 오전 열린 임시 이사회에서 ING생명 지분 59.15%를 2조29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KB금융지주에 내어줬던 금융권 왕좌를 되찾아오게 됐다.

신한금융은 이날 이사회를 가진 직후 라이프투자유한회사로부터 ING생명 주식 4850만주를 매입하는 SPA(주식매매계약)까지 체결했다.

SPA 체결식에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업계 최고 수준의 자산건전성과 선진적 경영관리체계를 구축해 안정된 이익구조를 가지고 있는 ING생명의 성공적 인수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내실있는 유기적인 성장과 국내외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그룹 가치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ING생명 인수로 신한은 자산 485조 수준의 대형 금융그룹으로 거듭나게 됐다. 지난해 KB금융에 내줬던 ‘리딩뱅크’의 지위를 1년여만에 되찾게 된 셈이다.

올 상반기 KB금융의 자산은 463조3374원, 신한은 453조2820억원이다. ING생명의 31조5375억원이 보태지면 신한이 21조4821억원 앞서게 된다. 순이익은 KB금융이 1조9150억원, 신한은 1조7956억원으로 차이가 1194억원이다. ING생명의 1836억원을 더 하면 역시 역전이다.

특히 KB금융을 압도하는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게 된다. 신한금융은 순익에서 은행, 카드를 제외한 다른 계열사 비중이 17.8%다. KB는 이 비중이 20.5%다. KB는 1000억원대를 넘어선 반기 순익을 기록한 계열사가 은행(1조3533억원), 손보(1881억원), 증권(1528억원), 카드(1686억원) 등 네 곳이고, 신한은 은행(1조2718억원), 카드(2819억원), 금투(1827억원) 등 세 곳이다.

당분간 KB금융이 대형 인수합병(M&A)에 나설 가능성이 적다는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는 내실을 두고 신한과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현재 신한과 KB 자본효율성은 박빙이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이 11.10%로 같고, 총자산순이익률(ROA)도 0.84%(신한)대 0.83%(KB)으로 거의 차이가 안난다. 다만 순이자마진(NIM)에서는 신한이 2.11%로 KB(1.99%)를 다소 앞서는 상황이다. 시가총액에서는 KB금융이 신한을 8000억원 가량 앞서지만 ING생명까지 포함하면 순위가 바뀔 수 있다.

도현정 기자/kate0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