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변기보다 더러운 ‘이것’…스마트폰·지폐·행주

  • 기사입력 2018-09-07 08: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행병 전문가들은 화장실 변기보다 박테리아가 많은 제품으로 스마트폰과 지폐, 공중화장실 손잡이, 행주를 꼽았다. 사진은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위생을 얘기하다 보면 언제나 제일 깨끗한 것이 화장실 변기라고 말하는 유행병 전문가들. 그들이 말하는 소위 화장실 변기보다 더 박테리아가 득실대는 물건에는 일상 속에서 청결의 대명사로 통하는 물건들이 다수 포함돼 있어 충격을 안기고 있다.

다음은 영국 가디언이 소개한 청결 전문가들의 박테리아가 우글대는 사물을 대하는 방법이다.

스마트폰은 현대인에게는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존재다. 잠자는 시간외에 늘 한손에서 떠나지 않는 스마트폰은 언제나 따뜻한 온도를 유지하고 있어 박테리아가 서식하기에는 최적의 환경을 유지하고 있는 셈. 따라서 배터리 방전이나 응급상황 발생 시 다른 이의 전화기를 빌려 쓸 경우 자신의 마이크가 달린 이어폰을 사용하는 게 좋다.

많은 사람이 물건 구매 시 사용하는 화폐는 더더욱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좋은 매개체다. 뉴욕 보건 위원회는 1달러짜리 지폐에 박테리아 13만5000마리가 살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따라서 지폐보다는 자신의 신용카드를 쓰는 것이 현명하다.

많은 이들이 사용하는 화장실의 경우, 볼일을 보자마자 30초 이상 손을 씻는다고 해서 박테리아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이는 아무리 손을 깨끗이 씻었다고 해도 화장실을 나가려면 바로 많은 이들이 잡았던 손잡이를 잡아야 하기 때문이다.

케임브리지대학의 바이러스 학자는 손을 닦는 페이퍼 타월로 손잡이를 감싸 잡거나 만일을 대비해 손수건을 꼭 지니고 다니라고 조언한다.

청결을 전과보도처럼 여기는 주방에서 행주는 가장 위험한 존재다. 늘 젖어 있고 식사하고 난 뒤 식탁 위에 남은 음식물 찌꺼기를 훔치기도 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깨끗이 빨아 쓴다고 해도 삶지 않는 다면 무용지물이라는 것. 위생을 위해서는 하루 일을 마감하는 저녁 팔팔 끓는 물에 행주를 삶고 햇볕에 바짝 말려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