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소리를 빛으로…현대건설, 보이는 초인종 ‘H-벨’

  • 기사입력 2018-09-07 09: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거실에 설치된 H-벨의 작동 예시. [사진제공=현대건설]

다양한 메시지 시각화
거실ㆍ안방에 무선옵션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현대건설이 벨소리를 빛으로 전환하는 보이는 초인종 ‘H-벨’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H-벨은 2018년 주거 트렌드를 반영한 현대건설의 ‘H-시리즈(Series)’의 세 번째 제품이다. 지난 7월 현대건설은 현관의 개념을 바꾼 ‘H-클린현관’에 이어 8월엔 2배 넓어진 드레스룸 ‘H-드레스퀘어’와 독서실 같은 공부방 ‘H-스터디룸’을 선보였다.

H-벨은 3가지 LED 빛과 소리로 상황에 따른 다양한 알림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거실과 안방 2곳에 기본 설치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이나 월패드로 H-벨을 설정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알림으로 받을 수도 있다. 소리를 듣지 못하는 청각장애인부터 소음을 싫어하는 학생들의 요구를 분석해 고안했다는 것이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H-벨 본체 이미지 예시. [사진제공=현대건설]

색상별 LED는 다양한 알림을 구분한다. 청색은 현관ㆍ로비ㆍ경비실 등의 호출을, 적색은 비상시에 점멸한다. 거실과 안방에 설치되는 H-벨은 금속제 외관이 3.5㎝ 두께의 본체를 감싼다. LED는 반사광으로 부드러운 조명 역할을 한다. H-벨은 무상옵션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벨은 청각 능력이 떨어진 노인이나 지각능력이 부족한 어린아이 등 가족 모두를 위해 고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