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극전사들, 벤투 감독에 ‘데뷔승’ 선물…코스타리카에 2-1 승리

  • 기사입력 2018-09-07 22: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벤투호’ 태극전사들이 한국 축구의 새로운 사령탑을 맡은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데뷔전 승리를 선물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2위인 북중미 강호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전반 35분 이재성(홀슈타인 킬)의 결승골과 남태희(알두하일)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지난달 16일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벤투 감독은 지난 3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첫 훈련에 나섰고, 코스타리카와 데뷔전에서 이기면서 내년 1월 아시안컵에 대비한 준비 과정의 첫걸음을 상쾌하게 내디뎠다.

벤투 감독은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원톱으로 놓고 좌우 날개에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을 배치한 4-2-3-1 전술을 가동했다.

남태희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기성용(뉴캐슬)-정우영(알 사드)이 더블 볼란테로 나섰다.

포백은 홍철(수원)-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늘어선 가운데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맡았다.

점유율을 높이면서 빠른 공수 전환을 앞세운 벤투 감독의 축구 색깔이 잘 드러난 한판 대결이었다.

벤투 감독은 공격할 때 4-2-3-1 전술로 공격진의 수를 늘리고, 수비 때에는 남태희가 지동원과 투톱을 이루는 4-4-2 전술로 변신해 수비벽을 두껍게 만드는 ‘팔색조 전술’을 가동했다.

전반 1분 만에 홍철의 왼쪽 측면 오버래핑에 이은 이재성의 슈팅 시도로 공격의 가속 페달을 밟은 한국은 전반 5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용이 올린 크로스가 전방으로 쇄도하던 지동원에게 이어졌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25분 이날 경기의 주장을 맡은 손흥민이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한 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마침내 한국의 첫 골은 이재성의 발끝에서 터져 나왔다.

한국은 전반 32분께 기성용이 후방에서 투입한 볼을 남태희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잡는 순간 상대 수비수의 팔에 밀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전반 35분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오른발로 찬 볼이 골대 오른쪽을 강타하고 튀어나오자 이재성이 재빠르게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뽑아냈다.

‘1기 벤투호’의 첫 득점 순간이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득점 상황에서도 벤치에 앉아 별다른 표정 변화 없이 차분한 표정으로 지켜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기성용을 빼고 수비수 김민재(전북)를 투입한 한국은 후반 5분 장현수의 패스를 지동원이 골대 정면에서 가슴으로 트래핑 한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한 게 수비수 몸에 맞고 나와 관중의 탄성을 자아냈다.

벤투 감독은 후반 21분 지동원 대신 ‘아시안게임 득점왕’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이재성 대신 문선민(인천)을 투입했다.

한국은 후반 중반 선수 교체로 조직력이 흔들리면서 패스 실수가 잇달아 나와 위험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지만 전열을 빠르게 재정비하며 수습에 나섰다.

마침내 중동 메시‘ 남태희가 신들린 드리블에 이은 슈팅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남태희는 후반 33분 중원에서부터 혼자서 볼을 치고 들어가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수비수 1명을 따돌린 뒤 또다시 수비수 2명을 앞에 놓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코스타리카의 골그물을 강하게 흔들었다.

여유를 찾은 벤투 감독은 후반 34분 ’아시안게임 스타‘ 황인범(아산)을 투입해 A매치 데뷔 기회를 줬고, 후반 36분에는 손흥민 대신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투입됐다.

또 후반 40분에는 김문환(부산)까지 그라운드로 내보내 A매치 데뷔전을 치르게 했고, 한국은 2-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