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CNBC “미·중 무역갈등 2년 이상 장기화 조짐”

  • 기사입력 2018-09-10 15: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미, 무역·경제 중국의 태도 변화 원해”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을 둘러싼 갈등이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를 넘어 2년 이상 장기화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나왔다.

워싱턴의 민간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EI)의 경제학자 데릭 시저스는 7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미·중 무역관계가 2년 간 긴장상태에 놓일 수 있다”며 “미국이 원하는 것은 무역뿐만 아니라 국내 경제에 대한 중국의 상당한 태도 변화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중간 무역협상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현재 준비 중인 2000억달러(약 226조원)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에 더해 2670억달러(약 301조원) 규모의 관세를 별도로 매길 수 있다고 언급했다. 사실상 중국의 대미수출액 전체에 관세를 매기겠다는 것으로,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이다.

스티븐 로치 예일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정치적으로 코너에 몰렸다. 그는 이럴 때 어떤 일을 크게 만들어 시선을 분산시키려고 한다”며 향후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할 것이라고 봤다.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백악관 내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책·칼럼으로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탄핵 관련 논의도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앞서 러시아 유착 의혹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이 유죄로 판명나기도 했다.

관세 부과로 무역적자를 해소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도 문제가 있다고 봤다. 로치 교수는 “미국은 전 세계 102개국과의 무역에서 쌍방 적자를 보고 있다”며 “(무역적자는) 미국인들이 저축하지 않는 등 다양한 이유로 생긴다”고 설명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