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지자체가 일자리 사업 만들면 정부가 적극 지원”…김동연 부총리, 광역ㆍ기초 지자체장에 서한

  • 기사입력 2018-09-11 1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17개 시도지사와 226개 시ㆍ군ㆍ구청장 등 지자체장들에 서한을 보내 “각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현실에 부합하는 일자리 사업을 기획ㆍ주도해주면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의 이번 서한은 일자리와 소득분배 악화를 해결하기 위해선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 정부가 적극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실효성 있는 일자리 사업을 만들기 위해 지방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부총리는 서한에서 “지역은 일자리가 실제 만들어지는 현장”이라며 지자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최근 일자리ㆍ분배 상황이 대단히 어려워 중앙과 지방의 긴밀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내년 예산에 일자리 창출을 위한 내용을 최대한 반영했다”면서 “일자리 예산은 올해 대비 22% 증액한 23조5000억원을 편성했고,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에 8조7000억원을 투입해 국민 삶의 질 개선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소득층 일자리ㆍ소득 지원대책과 소상공인ㆍ영세자영업자 지원대책, 추석민생대책을 언급하면서 “이런 대책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집행되고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일선 현장의 관심과 적극적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주민들이 내용을 몰라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또 “최근 기록적인 폭염과 태풍, 그리고 잇따라 찾아온 폭우 등으로 인한 지역 피해와 관련해 정부도 조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재해대책비 등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hj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