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올 일자리 예산 10월말까지 전액 집행 노력”…고형권 기재부 차관, 시도경제협의회

  • 기사입력 2018-09-11 15: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형권 기획재정부 차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8년 제2차 시도경제협의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산업ㆍ고용 위기지역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를 추석 이전에 지원하고, 올해 일자리 예산 19조2000억원을 다음달말까지 전액 집행하는 등 민생 및 일자리 개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8년 제2차 시ㆍ도 경제협의회에서 “고용, 분배, 서울지역 부동산 문제 등 여러 경제 현안이 많지만 중앙과 지방이 협조하면 능히 헤쳐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차관은 먼저 “정부는 고용상황 등 개선을 위해 추석 전 산업ㆍ고용위기지역 등을 중심으로 목적예비비 추가 지원을 서두르고 있다”며 “7월 발표한대로 4조원 규모의 기금변경과 공기업 투자 확대를 통해 일자리와 경기상황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내년도 일자리 예산을 올해보다 22% 늘린 23조5000억원으로 편성하고 10대 지역밀착형 생활 SOC도 올해보다 50% 늘린 8조7000억원으로 책정했다”며 “이런 예산이 지역과 협조해서 원활히 집행되면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일자리 예산 19조2000억원 중 7월까지 12조7000억원(66.4%)이 집행됐는데 10월말까지 전액 집행되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하고 “올 4월에 추가배분한 3조1000억원의 교부금 정산분도 추경을 통해 일자리에 적극 활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고 차관은 이어 “내년도 일자리 예산이 국회를 통과하자마자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매칭예산 편성과 관계부처 협의 등사전준비에 만전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하고, 일자리ㆍ저소득층 대책, 자영업자 대책, 추석 민생대책 등의 철저한 활용도 당부했다.

고 차관은 “우리경제 문제의 근본적인 해법은 혁신성장을 통한 미래 먹거리 창출로부터 도출될 수 있다”며 “하나씩 쌓아나가면 산을 만들 수 있다는 토적성산(土積城山)의 자세로 작은 일자리라도 하나씩 만들어 나가면 돌파구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등 정부 주요 기관 관계자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의 시장 또는 부지사가 참석했으며 지역투자 활성화를 위한 규제혁신 추진 현황 등이 논의됐다.

hj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