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광동제약 전 임원, 검찰 조사 중 투신…발견 당시 “살려달라” 애원

  • 기사입력 2018-09-12 1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감을 몰아주고 리베이트를 챙긴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던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으나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JTBC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광고 대행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10억 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챙긴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이 투신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임원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서울중앙지검에서 2시간 정도 조사를 받던 이강남(60)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저녁 식사를 하고 오겠다며 검찰 청사를 나섰다.

이후 이 씨는 함께 식사를 하고 헤어진 변호사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낸 뒤 이날 오후 7시 20분께 서울 서초동 한 오피스텔 건물 12층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변호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저녁 8시쯤 이 씨를 발견,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씨는 허리 등을 크게 다쳤지만 건물 2층 아크릴 지붕위로 떨어져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락한 이 씨를 최초로 발견한 해당 건물 오피스텔 경비원은 “와장창 깨지는 소리가 나더라”며 “바닥 근처를 살피다보니 남자(광동한방병원 이사장)가 누워 ‘살려 달라’고 애원하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광고 집행 관련 회계장부 등 문서와 하드디스크 파일을 확보하고 사건 관계자인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던 중이었다. 이 씨는 2013년부터 3년간 광동제약에 근무하며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대가로 10억원 상당의 백화점 상품권과 현금 등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비자금 조성 목적 등을 수사하고 있었다.

A씨는 검찰 조사과정에서 “이곳의 암묵적인 룰이었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 씨가 밖에서 저녁 식사를 원해 내보냈다. 강압 수사는 없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씨 외에 광동제약 소속의 또 다른 현직 임원도 광고비리 레비이트 과정에 연루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