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생생코스닥] 에이씨티, 美 표준인증 진행 혈액기반 암 진단기술 ‘밀컨 컨퍼런스’에서 발표

  • 기사입력 2018-09-12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조셉 웡 대표, 화이자 등 세계 유수 글로벌 제약사 대표들과 미팅 예정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코스닥 상장사 에이씨티가 세계3대 다보스포럼의 하나라 불리는 ‘밀컨 아시아 컨퍼런스(Milken institute Asia Conference)’에 참여해 미국 표준인증이 진행중인 혈액 기반 암 조기진단 관련 기술의 우수성에 대해 발표한다.

에이씨티는 오는 13일부터 이틀간 싱가폴에서 열리는 밀컨 아시아 컨퍼런스에서 조셉 웡 대표가 ‘정확한 암진단 기법을 기반으로 개인별로 최적화된 암 치료법 개발 중요성’과 ‘기존 진단법과는 차별화된 혈액 기반 암진단 방식의 정확성 및 효용’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밀컨 글로벌 콘퍼런스는 밀컨연구소가 1998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행사로 ‘미국판 다보스포럼‘으로 불린다. 밀컨연구소는 1991년 마이크 밀컨에 의해 설립됐으며 비영리 씽크탱크로 헬스케어 뿐 아니라 정치, 경제, 금융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해 글로벌 협력을 통한 해결책 마련을 목표로 한다.

에이씨티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밀컨 연구소에서 초청한 관계자들만 참석이 가능한 행사로 아무나 참석할 수 있는 행사가 아니다”며 “이번 행사에서 조셉 웡 대표가 초청을 받아 발표를 한다는 것은 에이씨티의 관계사 ’진소트‘가 보유한 혈액을 통한 암진단 기술이 글로벌시장에서 상당한 관심을 받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에이씨티가 49%를 보유해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진소트는 이스라엘 분자진단 전문기업으로 혈액 안에 희박하게 떠다니는 암 유전자와 단백질을 정밀하게 탐지해 암을 판정하는 기술인 액체생검(Liquid Biopsy)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관련 기술은 이미 이스라엘 현지의 다수의 병원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글로벌 빅파마와 분석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실험실 표준인증(CLIA)을 진행 중으로 인증이 완료되면 미국 시장 진출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조셉 웡 에이씨티 대표는 화이자 등 세계 유수 글로벌 제약사 대표들과 미팅을 갖고, 진소트가 개발하고 있는 암진단 기술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는 ’인류의 미래‘를 주제로 헬스케어 분야의 기술발전과 관련된 의제를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며, 전세계에서 800여명이 넘는 업계 관계자와 정책입안자들이 참가한다. 시티그룹, JP 모건, 피치, S&P 등 글로벌 회사들이 스폰서를 담당하며 엑센츄어, 베어링 자산운용, 크레딧스위스, 제프리 증권 등 글로벌 투자은행, 자산운용사, 컨설팅사 등이 전략적 파트너로 참석 할 예정이다.

ra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