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수자원공사, 해외 수상태양광 시장 노크…중소기업과 동반진출 추진도

  • 기사입력 2018-09-12 1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령댐에 설치된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사진=수자원공사]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가 필리핀 수상태양광 사업 진출을 추진한다. 특히 이번 사업에서 수자원공사는 국내 중소기업들과 동반 진출을 적극 지원해 동반성장 이행 측면에서도 의미를 갖는다.

수자원공사는 12일 대구광역시 엑스코에서 필리핀 세부 주(州) 산타페 시(市)와 물ㆍ에너지 분야 협력과 수상태양광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최근 새로운 관광지로 개발돼 물과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이 절실한 산타페시에 수자원공사의 신재생에너지 기술과 경험을 전수하고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동반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술과 인력 교류 ▷신재생에너지 기술 성능시험장 제공 ▷국내 중소기업의 물관리 기술을 활용한 시범사업 개발 등이다.

협약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와 스코트라, 대원강업, 일렉워크 3개 중소기업은 이달 19일부터 연말까지 필리핀 산타페시에 50kW급 수상태양광 실증시설을 설치해 운영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수자원공사는 시범사업 총괄을 맡아 사업성 평가와 시설 운영 관리경험을 전수하고, 참여기업은 수상태양광시설의 설치와 성능검증, 현지인력 교육, 기술지원 등을 맡게된다.

수자원공사는 10월 중 수상태양광 실증시설을 준공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올해 연말에 산타페시에 시설을 인계할 예정이다. 또 이번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규모를 확대한 후속 사업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은 물관리에 이어 신재생에너지 분야까지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에 진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확대해 일자리 창출까지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igiza77@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