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는 반(反)환경론자? …온난화 주범 메탄가스 규제도 완화

  • 기사입력 2018-09-12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EPA연합뉴스]
자동차 연비ㆍ화력발전소 규제 완화에 이어 세번째
2025년까지 메탄 35만t 추가 배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메탄가스 배출 규제를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자동차 연비기준 강화 폐지, 화력발전소 규제 완화 이어 오바마 전임 행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책을 뒤집는 정책을 또 내놓으면서 환경단체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APㆍ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언론은 미 환경보호청(EPA)은 11일(현지시간) 메탄 배출 규제 완화 방안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 방안에 따라 에너지기업들은 원유나 천연가스를 채굴하는 유정이나 가스정, 관련 시설에서 메탄 누출을 점검해야 하는 횟수가 기존 연 2회에서 1회로 줄어든다. 생산량이 매우 낮은 유정이나 가스정은 2년에 한 번만 점검하면 된다.

또 연방정부가 아닌 주정부의 메탄 규제 기준을 따를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연방정부보다 낮은 수준의 환경 기준을 운용하고 있는 텍사스주에서 활동하는 기업체는 텍사스주의 규제를 적용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EPA는 이런 규제 완화로 2025년까지 연간 7500만달러(843억 원), 총 4억8400만달러(5443억원)의 규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300여 개 에너지기업을 회원사로 둔 서부에너지연맹의 캐슬린 스감마 회장은 “기존 규제는 큰 부담이 됐고 관료적 형식주의로 가득 찼다”며 EPA의 발표 내용을 환영했다.

그러나 AP통신은 EPA가 석유와 가스 시설에서 2019∼2025년 38만t의 메탄이 추가로 배출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는 이산화탄소와 다른 화석연료가 3000만t 이상 배출되는 것과 같다.

메탄가스는 전체 온실가스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상대적으로 작지만, 지구온난화를 촉발하는 효과는 가장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이산화탄소와 비교하면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력이 25배에 달한다.

비영리단체인 미 환경보호기금의 메탄 전문가 맷 왓슨은 “또다시 트럼프 정부가 국민의 건강과 복지보다 석유·가스업체들의 이익을 앞세웠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인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메탄 배출 규제 완화는 제정신이 아니고 범죄 행위에 가깝다”라고 비난했다.

hani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