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항공우주
  •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완전정상화

  • 기사입력 2018-09-12 1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새 공급업체 GGK 서비스 시작

‘기내식 대란’으로 몸살을 앓았던 아시아나항공이 12일 새로운 기내식 공급업체로의 조기 이전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7월부터 임시로 기내식을 공급해오던 샤프도앤코와의 계약을 이날부로 종료하고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전 7시30분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호치민으로 출발한 OZ731편부터 새 기내식 업체인 GGK로부터 공급받은 기내식을 서비스했다고 밝혔다.

호치민행 항공편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차질없이 기내식 공급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 하루 총 81편(인천ㆍ김포발 기준) 항공기에 3만여 식의 기내식이 정상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이전을 계기로 GGK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품질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해 빠른 시간 내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GGK의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 규모로, 하루 최대 6만식 생산까지 가능한 최첨단 시설이다.

GGK는 앞으로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으로 하루 3만2000~3만5000식의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배두헌 기자/badhone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