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경영인
  • “스마트뉴딜이 고용·시장수요 창출”

  • 기사입력 2018-09-12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이 4차 산업혁명기를 맞아 변화된 생산성 개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 인터뷰
재정투입 4차산업혁명에 맞아야 효과
생산성 개념 효율성에서 가치창출로…
인터넷뱅킹, 벤처투자·성장 위한 마중물

“대규모 재정투입은 생산적인 분야가 바람직하다. 대공황기 뉴딜정책처럼 불황기 유효수요를 창출하는데 재정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을 위한 ICT인프라 투자는 시장수요를 창출, 기업들을 끌어들이고 시장은 성장하며 일자리는 늘어날 것이다.”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은 최근 기자와 만나 재정 운용의 중요성에 대해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그는 재정투입은 필요한 때 적기에 이뤄져야 하며, 현재는 IoT, 클라우드 컴퓨팅 등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인프라 투자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면, 도시재생 인프라도 스마트시티와 연계해 재정을 투입하면 기업과 소상공인, 시민이 다 살 수 있는 기회(수요)를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시장성이 낮아 민간이 시작하기 어려운 분야를 정부가 대규모 재정을 투입해 초기 시장을 마련하면 민간기업이 참여할 수 있게 된다는 뜻이다.

노 회장은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재정투입이 필요하다. 그래야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며 “일종의 뉴딜정책인데, ‘스마트뉴딜’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게 결국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시장수요 창출한다”고 말했다.

노 회장은 요즈음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생산성의 개념과 측정 및 평가 방법의 변화를 역설하는 중이다.

우리나라 기업들은 여전히 과거 생산성 개념인 효율성에 집착하고 있는데, 이제 가치창출로 눈을 돌려야 한다는 것이다.

더구나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생산성은 더욱 중요해졌으며, 일하는 방식도 4차 혁명에 맞게 스마트화 해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노 회장은 “기업들은 인건비나 원자재 절감 등 효율성에 중점을 뒀는데, 이제 바뀌었다. 생산성은 효율성에서 효과성과 혁신을 더해서 나오는 것”이라며 “그 결과 가치가 중시된다. 가치도 분모에서 분자로 관점이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투입(인풋)보다 산출(아웃풋)이, 많은 산출보다 의미 있는 산출(가치)이 중요하단 의미다.

그는 또 “4차 산업혁명 도구가 인풋의 큰 역할인 생산성 높이는 방향으로 작용하게 된다. 아웃풋 부분에서는 가치를 인정해야 한다”며 “생산성 향상의 방향은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 (상수화된) 변수를 감안해야 한다. 4차 산업혁명 도구로 사무직의 일하는 방식은 스마트화해야 하고, 생산공장은 스마트팩토리가 돼야 하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또 “개별기업 자체로는 새로운 상품, 서비스 개발 등 가치부분 투자가 병행돼야 생산성 향상과 혁신성장이 가능하다”고도 했다.

최근 규제완화의 중심에 있는 인터넷뱅킹에 대해선 벤처투자와 성장을 위한 전제요건이라고 강조했다.

노 회장은 “벤처투자와 성장은 인터넷뱅킹 없이는 불가능하다. 단적인 예로, 미국 은행들 예대마진 수익률 30%인데 비해 우리나라는 90%대다. 금융생태계 활성화의 단초는 인터넷뱅킹에 달려 있다”면서 “미국, 영국 등 사후규제 방식을 운용해 유니콘기업 만들어낸다. 스타트업 백만장자 비중이 우리나라 26%인데, 미국은 77%인 것만 봐도 그렇다. 진입장벽(규제)이 많으면 신산업 성장이 안된다”고 밝혔다.

한편 생산성본부는 1957년 산업계의 생산성 향상을 추진하는 기구로 정부에 의해 설립됐다. 국내 최초로 경영개념을 기업들에 전파하고, 경영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사회 각 분야 생산성 향상을 지원해 왔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