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데스크칼럼
  • [데스크 칼럼] 조괄의 실패와 오영식의 코레일

  • 기사입력 2018-12-10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은 인명이 살상 당한 고대 전투로 전국시대 장평대전(長平之戰)이 꼽힌다. 기원전 262년부터 260년까지 초강국 진(秦)의 65만 대군과 중원의 강자 조(趙)의 50만 대군이 맞붙었다. 적벽대전, 비수대전과 함께 중국 고대 ‘3대 대전(大戰)’의 하나로 평가된다. 전국시대의 운명을 바꾼 전투다.

초반 팽팽하던 균형은 지휘관 교체 이후 흔들린다, 진은 백전노장 백기(白起)를 주장(主將)으로 주장이던 왕흘(王訖)을 부장으로 배치한다. 조는 최고 명장이던 염파(廉頗)를 파면하고 실전경험 없는 조괄(趙括)에게 지위를 맡긴다. 염파가 수비만 하고 공격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장평대전 발발 당시 조나라는 33년간 나라를 이끌던 혜문왕의 뒤를 이어 효성왕이 집권한 지 4년차 때였다. 새 지도자는 ‘업적’에 갈증나기 마련이다. 더군다다 염파가 펼친 ‘지구전’은 원정군인 진나라의 힘을 빼는데 효율적이지만, 조의 재정에도 상당한 부담이었다. 애초부터 무장이던 염파와 달리 조괄의 부친인 조사(趙奢)는 세금 걷는 관리 출신이다. 경제적 주장이 힘을 얻은 지휘관 교체로 봐야 한다.

장평대전의 배경에도 ‘경제’가 있었다. 진의 공세에 국토가 둘로 나뉜 한(韓)의 고립된  부분이 17개의 성이 위치한 ‘상당’지역이었다. 진에도 가깝지만 조와 붙은 곳이다. 한은 이를 조에 바치면서 자신들에게 향하던 진의 칼 끝을 돌리려 했다. 젊은 군주 효성왕은 ‘큰 땅’에 눈이 멀어 상당군을 접수했다. ‘다 잡은 고기’를 놓치게 된 진은 발끈했다.

결과는 조의 패배다. 조괄이 무리한 공격을 펼치다, 보급로가 끝겨 남은 40만 군대와 진에 항복한다. 진은 이들을 모두 생매장시킨 것으로 사기(史記)에 전한다. 40만명의 젊은 인구를 잃은 조는 군사력 뿐 아니라 경제력도 급격히 쇠락한다. 반대로 진은 전국시대 통일의 기반이 될 중원 진출을 이룬다. 가장 극단적인 예이지만, ‘어설픈’ 전문가를 기용했다 낭패를 본 사례는 역사적으로 수없이 많다.

강릉에서 KTX 탈선사고가 있었다. 코레일은 ‘기온’을 이번 사고의 원인으로 일단 의심했지만, 엄밀히 ‘장비’와 관리가 잘못됐다고 했어야 옳다. 영하 20~30도가 예사인 강원도에서 고작 이정도 추위에 사고가 났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대중교통 가운에 유일하게 안전벨트가 없는 수단이 철도다. 가장 안전해야 한다는 뜻이다. 시속 250km가 넘는 KTX 운행이 늘었고, 장비는 점차 첨단화되고 있다. 안전은 전문성에서 나온다. 특히 현장경험이 중요하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국내 최고 사립명문 법학과를 나왔고, 금융경제학 석사다. 경영학 박사과정까지 수료했으니 경영에 문외한이라고는 할 수 없다. 대학시절 총학생회장과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의장까지 했으니 리더십이 없다고 단정 짓기도 어렵다. 3선 의원을 할 정도로 정치력 상당하다. 하지만 그래도 철도인은 아니다.

역대 코레일 사장과 철도청장을 보면 권력의 ‘정무적’ 판단으로 부임한 이들이 적지 않다. 총선에 실패한 후 큰 공기업 사장 하면서 자금력과 조직을 키우고 이후 다음 선거에서 승리를 준비하는 모델은 꽤 익숙하다. 오 사장은 그런 모델을 따르지 않으리라 믿고 싶다.

홍길용 금융재테크섹션 에디터/ky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