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차
  • ‘아메리칸 레이싱 머신’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국내 첫 공개

  • 기사입력 2018-12-13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고성능 6.2L V8엔진, 신규 10단 하이드라매틱 자동변속기 탑재
- 운전자 중심 최첨단 편의사양…고성능 스포츠카 드라이빙 매력
- 압도적 퍼포먼스, 탁월한 운동성능 갖춰…5428만원부터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한국GM 쉐보레가 13일 경기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아메리칸 레이싱 머신’으로 불리는 카마로의 부분변경 모델(더 뉴 카마로 SS)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지난 1966년 출시 이후 6세대에 걸쳐 진화를 거듭하며 새롭게 출시된 더 뉴 카마로 SS는 8기통 6.2L 엔진과 새로 장착된 10단 하이드라매틱 자동변속기를 통해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2.9㎏.m의 폭발적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초반 발진력을 돕는 라인락(Line Lock) 기능이 포함된 커스텀 론치 콘트롤 시스템도 탑재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가속까지 단 4.0초만에 도달한다.

운전자 중심의 최첨단 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돼 드라이빙 본연의 쾌감을 극대화한다는 설명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더 뉴 카마로 SS는 정통 아메리칸 머슬카로 쉐보레 브랜드의 핵심인 퍼포먼스 DNA를 물려받아 압도적인 퍼포먼스, 탁월한 운동성능, 대담한 디자인을 자랑한다”고 말했다.


외관상으로는 정통 아메리칸 머슬카의 입체적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더욱 과감하고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인다.

신형 카마로의 전면부는 와이드한 대형 글로시 블랙 그릴과 플로우타이 엠블럼이 적용됐다. 새롭게 추가된 LED 헤드램프는 더욱 시크해진 LED 포지셔닝 램프와 함께 대담하고 강렬한 전면부 인상을 완성한다.

후면부에는 카마로 SS 전용 블랙 보타이, 신규 LED 테일램프, 대구경 듀얼 머플러 등을 적용해 더 뉴 카마로 SS 고유의 디자인 디테일을 가미했다.

내부에는 8인치 컬러 슈퍼비전 클러스터 및 컬러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비롯, 24가지 색상으로 설정 가능한 앰비언트 라이팅을 통해 다양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외장 컬러는 턱시도 블랙, 플레이밍 레드, 애쉬 그레이, 다크 쉐도우 등 총 4개다. 새롭게 디자인된 20인치 휠도 적용된다.

운전자 취향에 맞게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투어(Tour), 스포츠 (Sport), 트랙(Track), 스노우/아이스(Snow/Ice) 등의 주행 모드를 제공해 레이싱 서킷과 일반 도로를 아우르는 다양한 주행이 가능하다.

신형 디지털 후방카메라를 통해 차량 뒤쪽 상황을 룸미러의 LCD 화면을 통해 보여주는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도 새롭게 적용됐다.

업계 최초로 캐딜락 CT6, XT5에 적용된 바 있는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는 시야에 방해없이 와이드뷰로 후방 상황을 보다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기존의 ECM 룸미러로도 전환이 가능하다.

가격은 5428만원이며, 스콜피온 레드 인테리어가 적용된 볼케이노 레드 에디션은 5507만원이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