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LoL파크 시대 연 '롤챔스' 개막전 반응 어땠나

  • 기사입력 2019-01-17 14: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월 16일 종각 'LoL 파크'에서 2019 LCK(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가 개막했다. 우리은행이 타이틀 스폰서로 합류하며 화제를 모은 LCK는 SKT T1과 진에어 그린윙스의 경기로 막을 올렸다. LCK는 1경기와 2경기 총 800석의 티켓이 판매 2분만에 매진되며 인기를 증명했다.
 



라이엇게임즈가 마련한 'LoL 파크'는 원형 모양의 경기장으로 어느 자리에 앉아도 최고의 e스포츠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경기장 중앙에 마련된 오픈부스는 선수들과 팬 사이를 더욱 가깝게 만들어 몰입감을 높였다. 이날 선수들은 축구 경기장에 입장하는 것처럼 복도를 지나 경기장에 입장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팬들의 환호가 이어졌다. 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에 팬들 역시 뜨거운 환호로 응답했다. 오픈 부스의 특성 상 선수들의 경기에 방해가 되지 않을까라는 우려에 대해서 라이엇게임즈는 오픈부스의 단점을 보안하기 위해 선수들의 헤드셋에 화이트 노이즈를, 무대 와 관객석에는 소리 방벽을 이용해 외부 소음을 차단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은 경기 중 소음을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원형 경기장과 화이트 노이즈 등 처음 접하는 부분이 많아 적응에 어려운 점이 있다고 밝혔다. 원형 경기장의 경우 기존의 사각형 테이블 세팅에 익숙해져 세팅 변화가 필요할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라이엇게임즈는 "선수들의 의견을 계속해서 수렴하고 있으며 불편함이 없도록 조취를 취할 것"이라며 선수들의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경기는 SKT T1과 담원 게이밍이 각각 진에어 그린윙스와 Gen.G e스포츠를 2대 0으로 꺽고 기분 좋은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 직후 MVP 선수들을 대상으로 경기장에서 인터뷰가 즉석으로 진행됐다. 이후 승리팀 선수들과의 팬미팅이 'LoL 파크'에 마련된 장소에서 이뤄졌다. 팬들과 선수들의 소통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모습이었다. 
경기 직후 팬들은 새로운 LCK에 대해 다양한 피드백을 쏟아냈다. '선수들을 가까이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새롭게 개장한 경기장이 맘에 든다'는 긍정적 의견 외에 '인터뷰가 경기 내적인 내용 외의 질문이 많다', '게임 화면의 폰트가 아쉽다'는 등의 부정적 의견도 이어졌다. 라이엇게임즈는 이날 경기 직후 "첫 중계인 만큼 부족한 부분이 많았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개선할 부분에 대해서 의견 주시면 최대한 반영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개막전을 치룬 LCK는 이후 주 5일 경기로 팬들을 맞이한다. 먼저 1월 17일에는 kt 롤스터와 한화생명 e스포츠와 킹존 드래곤X와 그리핀이 경기를 펼친다. 지난 서머 우승자인 kt 롤스터와 KeSPA CUP 우승자인 그리핀의 등장에 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kt 롤스터, 한화생명 e스포츠, 킹존 드래곤X는 대대적인 선수 개편을 진행한 만큼 첫 경기에서 어떤 팀 호흡을 보여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한 KeSPA CUP 무패우승을 달성한 그리핀이 리그에서도 강력한 모습을 이어갈지 역시 관전 포인트다. kt 롤스터와 한화생명 e스포츠의 경기는 오후 5시, 킹존 드래곤X와 그리핀의 경기는 오후 8시 시작된다.

 
이준수 기자 ga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Pam Hogg show in london
    Pam Hogg show in london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