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헬스 보충제 대신 명태…운동 안 해도 근육량 ‘쑥쑥’

  • 기사입력 2019-02-11 15: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겨울철 대표 제철음식으로 꼽히는 생태가 근육량을 늘리는데 있어 헬스 보충제 못지않은 것으로 일본 연구팀 연구결과 나타났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흰살생선의 대표 주자이자 고단백 저지방 생선인 명태가 헬스 보충제 못지않은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일본 연구팀 연구결과 나타났다.

11일 한국원양산업협회에 따르면 일본 수산주식회사가 2017년 11월에 펴낸 ‘일본의 흰살생선 단백질의 연구 보고’에서 이런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교토 부속대학교가 2017년 아미노산학회 보고한 임상시험 결과 명태 단백질 성분은 계란 이상의 품질로 대두, 우유, 밀보다 이용 효율성이 높았다. 이용 효율을 보면 밀은 79, 계란은 100이었으나 명태는 104였다.

연구팀은 ‘IAAO법’으로 단백질 이용 효과를 분석해보니 명태 섭취 시 단백질 속 미오신 성분으로 인해 운동하지 않아도 근육이 강화됐다고 보고했다.

다른 연구진도 비슷한 결과를 내놓았다. 

리쓰메이칸대학교 후지타 교수는 65세 이상 여성 19명을 대상으로 운동은 하지 않고 통상적인 생활을 하게 하면서 3개월간 명태살 4.5g이 들어간 수프를 매일 섭취하게 한 결과 19명 모두 근육량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도쿄대학교 오카다 교수도 실험용 쥐를 이용한 실험 결과 “명태 단백질 섭취 시 근육 합성은 촉진되고 근육 분해가 억제된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산주식회사 우치다 연구원도 실험용 쥐에게 명태 단백질 333㎎/㎏ 이상 투여 시 근육이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이를 사람에게 적용하면 체중 60㎏인 사람이 하루 3.3g 이상 명태 단백질을 먹는 것으로도 근육량을 늘릴 수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

김현태 한국원양산업협회 이사는 “운동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겨울철에는 고단백 저지방 생선인 명태 섭취를 통해 다이어트 효과도 거두고 근육량도 늘 수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