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문체부 생활체육 실태조사] ‘지난해 남성보다 여성, 청년보다 노년이 운동 더 많이 즐겨’

  • 기사입력 2019-02-13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참여율 전년대비 3% 증가 62.2%…비참여자 지속적 하락
女 62.8%-男 61.6%, 처음 추월…4050도 여자 큰 폭 증가
주 3회이상 운동은 70대가 가장 많아…걷기 등산 헬스 순
생활체육 프로그램확대-공공체육시설 확충으로 접근성 ↑

한강시민공원에서 산책과 자전거를 즐기는 시민들. [헤럴드DB]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건강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고, 운동을 즐길 수 있는 여가시설이 늘어나면서 국민들의 생활체육 참여도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전국 17개 시도 만 10세 이상 국민 9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2018년 ‘국민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생활체육참여 실태조사’는 국민의 생활체육활동 참여 실태를 파악하고 생활체육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는 조사이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생활체육 참여율은 62.2%로 2017년 59.2% 대비 3.0%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2013년(45.5%)과 대비해 약 16.7% 포인트로 늘어났다. 비참여자 비율은 2013년 41.8%에서 지속적으로 하락해 지난해에는 28.0%로 감소했다. 이는 생활체육 프로그램의 확대와 공공체육시설 확충을 통한 접근성 향상으로 국민들이 생활체육에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이 개선된데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여성들의 생활체육 참여율이 남성의 그것을 처음으로 추월했다는 것도 눈길을 끈다.

10~30대까지는 남성의 참여율이 높았지만, 40~70대는 여성의 참여율이 높았으며, 특히 여성 40대, 50대, 70대는 7~8%의 큰 폭으로 참여율이 높아졌다. 운동을 통한 건강증진에대한 관심이 늘었고, 고령자에 대한 생활체육프로그램 지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주3회 이상 운동하는 참여자는 나이가 많아질수록 많았다. 70대의 경우 46.5%로 40대(40.7%)와 50대(42.1%)보다 자주 운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운동은 걷기(35.2%)였으며 등산(21.0%) 헬스(13.9%) 수영(7.6%)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별 다른 장비가 필요없고,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종목들이다. 다음으로는 자전거 축구 요가 골프 당구 배드민턴을 꼽았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고려해 국민체육센터, 지역 스포츠클럽 등을 늘리고 생활체육지도사를 확대배치해 생활체육 진흥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