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자체
  • 최대호 안양시장, 대중교통 이용 높히는 초간단 비법 공개

  • 기사입력 2019-02-14 18: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버스승객을 배려한 더욱 똑똑해진 버스정류장이 안양에 등장한다.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온열의자에 이어 각종의 안전 및 편의시설을 갖춘 버스정류장 안전쉘터 구축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상 버스정류장은 비 가림을 할 수 있는 쉘터형으로 이용객들이 특히 많은 만안과 동안지역 각 5개씩 모두 10개소다. 이들 버스정류장에는 시청사 U통합상황실을 연계한 CCTV가 설치돼 실시간 모니터링이 이뤄진다.

범죄나 교통사고 등 돌발상황 발생 시 위치확인과 음성통화가 가능한 비상벨이 부착되고, 오색의 조명이 반짝여 주변으로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게 될 LED조명이 신설돼 버스승객들을 보호하게 된다. 모바일 상용화에 발맞춰 무료 급속충전이 가능한 USB충전포트도 장착된다.

시는 사업비 2억1000만원을 들여 3월 착공해 4월까지 마칠 예정이며,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만큼, 성과를 분석해 타 버스정류장으로 안전쉘터 구축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12월에는 버스정류장에 온열의자를 설치해 호응을 얻기도 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전하면서도 편리한 버스정류장이 결국 대중교통 이용율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했다. 관내 버스정류장은 616개소이며, 이중 쉘터형으로 지어진 곳은 435개소다.

fob140@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