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부산ㆍ울산 대표 컨트리클럽들, 금품선거 논란에 홍역

  • 기사입력 2019-02-19 14: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울산CC 경찰수사, 경영권 분쟁 홍역
-부산CC 이사장 선거 앞두고 금품선거 논란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과 울산을 대표하는 명문 골프클럽들이 연이어 경영권 분쟁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지난해 울산컨트리클럽(울산CC)이 이사장 입후보와 관련해 뒷돈을 주고받은 혐의로 전 이사장 등 2명이 경찰에 의해 입건된 데 이어 이번에는 부산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부산컨트리클럽(부산CC)이 외부기관의 금품선거 개입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오는 24일 치러질 이사장선거에는 현재 총 3명의 후보가 뛰어들어 경쟁을 벌이고 있다.

화근은 이사장 선거에 출마한 한 후보가 설명절을 앞두고 일부 회원들에게 보낸 선물이었다. 선거를 앞두고 미묘한 시점이었기에 일부 회원들은 클럽사무국으로 선물을 반송하고, 진상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국토부의 관리감독을 받는 화물공제조합 부산지부 직원이 동원됐다는 의혹이 드러나면서 회원들 사이에서는 외부기관이 금품선거에 개입한 사실에 대해서 국토부장관과 대통령에게 질의서를 보내겠다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지난 6년간 운영을 맡은 현 임원진들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야간경기를 운영하면서 최고의 호황기였던 6년동안 꾸준히 6~7억원의 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한 외부감사 등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것. 또한 클럽의 한 임원에게 집중된 부킹권한 등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자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부산CC 회원 A 씨는 “아무리 친목단체라지만 엄연히 선거 규정이 있는 만큼 이사장 후보가 선물을 보낸 것은 분명이 잘못된 일이다”면서 “부산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우리 클럽의 명예가 이번 사태로 실추되는 일은 막아야 한다”고 선물을 제공한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부산CC는 1956년 세워진 부산을 대표하는 명문 골프클럽으로 회원수 1060명, 평균 연령 73세로 회원들이 공동 소유한 독특한 골프장이다. 명목상 친목단체이기는 하나, 한해 150억원이 넘는 예산을 운용하며 명예를 중시하는 부산의 대표 상류층 단체이기도 하다.

회원들은 이번 문제를 야기한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며, 선물을 반납하자는 운동도 벌이고 있다. 일방적으로 보내온 선물을 처리하기가 애매해 가지고 있었지만, 이를 모두 화물공제조합 부산지부에 반납해 부정선거를 물리치고 깨끗한 선거를 치르겠다는 회원들의 의지인 것이다.

cgn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