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제주대, 직원 폭행 ‘갑질교수’ 징계보니…고작 ‘정직 3개월’

  • 기사입력 2019-02-20 16: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형사고발 건은 수사결과에 따라 별도로 조처’
-노조 “솜방망이 면죄부 처분 강력 규탄” 반발

[의료연대 제주지역본부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상습적으로 직원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에 대해 학교 측이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려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정직은 파면·해임·강등보다는 아래 단계의 중징계다.

제주대는 지난 19일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징계 여부와 수위를 논의한 끝에 중징계인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20일 밝혔다.

학교 측은 해당 교수에 대한 징계 심의를 위해 총 3차례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제주대병원이 제출한 조사 보고서와 직원 탄원서, A교수 소명서 등을 검토하고 징계 수위를 최종 의결했다.

학교 측은 해당 교수의 잘못이 절대 가볍지 않고, 대학의 명예를 실추시킴에 따라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교수가 본인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고, 피해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점을 고려해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본부가 A교수를 상습폭행 혐의로 경찰에 형사고발한 건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결과에 따라 별도로 조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의료연대본부 제주지부본부는 20일 입장 발표문을 내고 “A교수에 대한 솜방망이 면죄부 처분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반발했다.

노조는 “A교수는 지금까지 자신의 잘못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피해자인 제주대병원 직원들을 고발하는 등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A교수는 인정도, 사과도, 재발 방지 노력도 없는 등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갑질 가해자인 A교수가 응당한 처벌을 받을 때까지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