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디스플레이·자동차에 쓰인 ‘에폭시 접착체’ 국산화 길 열어

  • 기사입력 2019-03-17 17: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IST 연구진이 생기원과 공동개발한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로 금속을 접착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출처 KIST]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에 널리 쓰이지만 전량 해외 수입에 의존한 에폭시 수지 경화제의 국산화 길이 열렸다.

박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광전하이브리드연구센터 책임연구원과 최경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지능형청정소재그룹장 팀은 경화제와 에폭시를 혼합한 일액형 에폭시 수지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습식 공정 기반 잠재성 경화제 개질 방법은 에폭시 접착제의 보존성과 안정성을 저하시켰다. 용매 사용에 따라 경제성이 떨어지고 특히 환경오염을 유발했다.

이에 연구팀은 용매 없이 경화제 표면을 가공한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를 만들었다. 이는 기존 기술에 비해 공정이 단순하고 시간이 짧다. 용매 비용이 소모되지 않아 저렴하다. 열처리나 건조 등 후속공정도 없다. 용매폐기에 따른 환경오염도 발생하지 않는다.

연구팀이 만든 접착제는 기존 일액형 에폭시 접착제보다 2~5배 더 오래 보관이 가능하다. 또 100도 이하의 온도에서 굳는 특성이 있어 LED나 렌즈 등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나노물질과 함께 사용하면 열이나 전기를 통하면서 강한 특성을 지니는 소재를 만들 수도 있다.

최경호 그룹장은 “공정 비용을 낮춰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며 “유연소자의 배선재료 등에 적용되면 휘는 디스플레이나 미래차 등에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KIST 상용화 과제사업 지원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는 국내·외 특허 3건이 추가 출원됐다.

d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