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정준영 카톡 제보자 “너무 힘들고 고통스러워”

  • 기사입력 2019-03-25 06: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정준영의 성행위 촬영 영상과 그 대화내용을 세상에 알린 제보자가 “너무 고통스럽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편에 출연한 제보자 A 씨는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된 채 방정현 변호사와 함께 출연했다.

A 씨는 제작진에 “범죄도 심각한 범죄라서 신고했다”며 “버닝썬 사태가 터지면서 경찰 유착, 음주 무마 등이 나왔는데 이건 세상에 꼭 알려져야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똑같은 상황 벌어지면 제보 안 할 것 같다. 어떤 이유냐면 주위 사람들이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힘들지만 주위 사람들이 같이 힘든 게 너무 너무 너무 고통스럽고 힘들다”며 “공수처 안에 어쨌든 제보자 보호 시스템이 돌아가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정준영은 구속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정준영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이미 공개된 이른바 ‘황금폰’과 가장 최근 사용한 휴대전화는 그대로 제출했지만, 나머지 한 대는 공장 출고 상태로 되돌리는 ‘초기화’ 작업을 거친 뒤 제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