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임이자-문희상 성추행 논란, 풀영상 봤더니…

  • 기사입력 2019-04-25 08: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엠빅뉴스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임이자 의원ㆍ문희상 의장 성추행 논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문희상 의장이 임이자 의원을 성추행 했다며 맹공을 가하고 있다. 이에 문 의장측은 자해공갈이라며 맞서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나 언론에 공개된 풀영상을 보면 자유한국당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에는 석연치 않은 점도 눈에 띄고 있다.

지난 24일 임이자 의원을 비롯한 오전 한국당 의원들은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승인하지 말라”면서 문 의장을 항의 방문했다.

당시 영상을 보면, 문 의장은 다른 일정을 이유로 의장실을 빠져나가려고 했지만 임이자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이 스크럼을 짜듯 겹겹이 막아서면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그 과정에서 어디선가 “여성의원들이 막아야 돼”라는 여성의 목소리가 나온후 임이자 의원이 나타나더니 양손을 벌려 문희상 의장을 앞길을 막아선 것이다.

이때 문 의장은 양손을 들어 임이자 의원의 얼굴을 손으로 살짝 터치한 후 임이자 의원에게 뭔가 귓속말까지 하는 문제의 장면이 나온다.

이후에도 임이자 의원은 계속 양팔을 크게 벌려 나가려던 문 의장의 진로를 막아섰다.

할수 없이 자리로 돌아온 문의장은 “겁박아니냐. 세상에 이렇게 의장한테 와서 ....이런 의장이 또나오면, 의장이 허수아비냐. 이게 대한민국 국회 맞습니까”라고 소리치며 극도로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문 의장 항의 방문 이후 열린 자유한국당의 회의에서도 이상한 점이 보였다. 문 의장 성추행을 규탄하는 플랭카드가 걸린 것이다.

플랭카드 제작시간 등을 감안할 때 항의 방문 전에 성추행 논란을 사전 기획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들게 하는 대목이다.

특히 자유한국당 여성의원들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문제의 장면이 찍힌 사진을 들고 “(문의장이) 임의원의 복부를 두손으로 접촉하고, 얼굴을 두차례나 감쌌다”며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며 문의장의 사과와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 의장측은 “임이자 의원의 행동이야말로 자해공갈을 연상시키는 수준“이라며 ” 국회의원과 기자 100여명이 지켜보는데 어떻게 성추행을 하느냐“고 자유한국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