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법무장관의 ‘나홀로 기자회견’ 무책임의 극치 아닌가

  • 기사입력 2019-06-13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의 활동 종료와 관련한 12일 박상기 장관의 ‘나홀로 기자회견’은 무책임의 극치다. 기자회견이 파행된 건 법무부가 “장관이 기자단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공지한 게 그 발단이다. 그러자 기자단이 “질문을 못하는 기자회견에 가지 않겠다”며 브리핑 참석을 거부한 것이다. 브리핑 자료에 충분한 내용을 담았으니 장관의 질의 응답이 필요없다는 안이한 법무부의 상황인식이 한심하고 답답하다.

박 장관은 1년6개월간 과거사위 활동을 총괄해 왔다. 물론 나름의 성과도 있었다. 하지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과 고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사건 등에서 객관적 근거가 부족한 의혹을 수사하라고 촉구해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또 이 과정에서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 진술을 공개해 문제가 되기도 했다. 관련 당사자들이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리는 상황이다. 국민들은 이에 대한 박 장관의 입장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과거사위를 실질적으로 지휘해온 박 장관은 책임있는 답변을 해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도 질문을 받지도 않고, 하고 싶은 말만 하겠다는 것은 당장 쏟아지는 비난만 피하고 보자는 속셈이 아닌가. 참으로 무책임하다 못해 비겁한 처신이 아닐 수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재임중 대국민 담화 등을 발표하면서 질문을 받지 않는 일이 종종 있었다. 설령 질의응답을 하더라도 기자회견 전에 질문자와 질문 내용을 미리 정하고 순서까지 매겨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그야말로 일방통행식이었다. 이를 질타하는 여론도 매우 거셌지만 박 전 대통령은 꿈쩍하지 않았다. 특히 당시 야당인 민주당은 ‘잘 짜인 한편의 드라마’라며 비판에 앞장섰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며 내건 핵심 모토의 하나는 소통이다. 박근혜 정부의 ‘불통’에 넌더리가 난 국민들은 환호하며 기대감을 가졌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전 정부를 닮아가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 대표적 사례가 지난해 12월 뉴질랜드 순방길에 가진 문 대통령의 기내 기자 간담회였다. 이 자리에서 국내 현안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외교 안보 문제만 답변하겠다”고 한 것이다. 이번 박 장관의 나홀로 기자회견도 같은 맥락이라 하겠다.
법무부는 박 장관이 과거사위의 내용을 다 알수 없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할 수 없었다고 하나 그건 책임회피다. 실제 그랬다면 장관 자격이 없다. 동전의 양면처럼 무슨 일이든 성과가 있으면 부작용도 있게 마련이다. 이를 균형있게 평가해야 발전이 있다. 나랏일이든, 개인사든 다 마찬가지다.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