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양현석, '불이익 줄까, 마약성분 뺄 수 있다'며 협박”…한서희측 폭로

  • 기사입력 2019-06-14 06: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의 전 리더 비아이의 카카오톡 대화 상대로 알려진 한서희를 협박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 MBC와 KBS는 각각 YG 연습생 출신 한서희와 한서희를 대신해 공익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MBC ‘뉴스데스크’는 한서희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한서희는 ‘YG에서 변호사 선임을 해줬고 당시 양현석 회장이 진술을 번복하라고 한 것이냐’는 질문에 “기자님이 생각하는 것과 똑같다. 말해 뭐하겠냐. 솔직히 알지 않냐”고 대답했다. 이어 “기사 나온 대로 맞다. 말하면 회장님께 혼난다”고 걱정하며 “나는 진짜 아무 말도 못 한다. 휴대전화 번호도 바꿀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YG 측은 당시 한서희를 회사에서 만나 진술을 바로잡아 달라고 요청을 한 사실은 인정했다.

YG 측은 “당시 자체 검사에서 비아이의 마약 반응이 나오지 않았으며, 한서희는 자신의 죄를 경감받으려고 비아이를 언급해 바로잡으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서희를 대신해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양현석 대표가 2016년 한서희로부터 비아이의 마약 투약 관련 이야기를 들은 뒤 YG 사옥으로 한서희를 불러 휴대전화를 빼앗고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양현석은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은 당장 마약 검사를 해도 나오지 않는다. 주기적으로 마약 검사를 하고, 만약 마약이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빼낼 수 있기 때문에 검출이 안 될 거다”라고 한서희에게 말했다고 방 변호사는 주장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한서희는 2016년 4월쯤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했다. LSD를 비아이가 요구하자 제보자가 직접 과거 아이콘의 숙소 앞에서 직접 전해줬고, 비아이는 숙소 앞에 있는 현금인출기(ATM)에서 직접 현금을 찾아서 줬다고 전했다.

양현석은 “나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이 그런 문제로 경찰서 가는 것이 싫다. 그러니 내가 너에게 충분히 사례도 하고, 변호사도 선임해 줄 테니 경찰서에 가서 모든 진술을 번복해라” 라고 외압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 변호사는 “한서희는 양 대표를 만나기 전 처음 잡혀갔을 때 경찰에 사실을 모두 진술했다”며 “경찰 첫 조사 때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사실, 직접 LSD를 구해달라고 해서 건네준 사실, 시간과 날짜, 장소를 다 정확히 진술했지만, 경찰 수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된다”며 “저란 사람과 이 사건을 제발 별개로 봐주시면 좋겠다”며 심경을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