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서희 “난 비아이 말려…핵심은 양현석과 경찰 유착”

  • 기사입력 2019-06-14 0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서희 SNS]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비아이 마약 구매 논란과 관련해 자신은 비아이를 말렸다며 핵심은 양현석과 경찰의 유착이라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14일 새벽 비공개였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공개로 전환시킨 뒤 “나는 해외다. 잘 있다. 이틀 후에 한국 들어간다. 걱정 말아라”고 말문을 열며 “사실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다. 그래도 맘 잘 먹고 있으니까 걱정 안 해도 된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저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된다”며 “저란 사람과 이 사건을 제발 별개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서희는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라며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된다”고 적었다.

또 한서희는 해당 게시글 댓글에 “감형받기 위해 여러분들한테 호소하는게 아니다. 이미 2016년 8월 LSD 투약과 대마초 사건, 2016년 10월 탑과 한 대마초 사건이 병합이 돼서 죗값을 치르는 중이다. 병합된 사건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서희는 “판매책이라고 하시는데 따지고 보면 판매책이 아니다. 금전적으로 이득본 것 없다. 제대로 된 인터뷰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교부에 대해서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서희는 “저는 김한빈 끝까지 말렸다. 끝까지 하지말라고”라고 덧붙였다.

한서희는 지난 2017년 그룹 빅뱅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았다. 마약 투약 의혹을 부인하던 비아이는 그룹에서 탈퇴했고 YG와도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