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저축은행 대출액 8년만에 60兆 돌파

  • 기사입력 2019-06-14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고금리 조정덕에 고신용자 찾아
5000만원 순초과예금도 7조 넘어



저축은행이 고객에게 빌려준 돈이 8년 만에 60조원을 넘어섰다. ‘저축은행 사태’가 터졌던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1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영업 저축은행이 기록한 여신 총잔액은 60조1204억원이었다. 대출액이 60조원을 넘어선 건 2011년 5월(61조7707억원) 이후 7년 11개월 만이다.

2000년 1월 18조14억원에 불과했던 저축은행들의 여신 잔액 규모는 이후 빠르게 불어났다. 2004년 12월에 30조원, 2008년 4월에 50조원을 돌파했다. 2009년 9월엔 처음으로 60조원을 넘어섰다. 저축은행 사태 전년인 2010년 5월엔 65조7000억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이듬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무분별하게 대출한 일부 저축은행의 부실이 불거지면서 상승세가 꺾였다. 저축은행의 총여신은 2014년 6월 27조5698억원까지 떨어졌다.

더불어 저축은행을 멀리했던 예금자들도 많아지면서 총수신 잔액은 올해 1월에 60조원을 넘어섰다. 저축은행의 총수신액이 60조원을 넘은 건 2011년 12월 이후 7년 만이다.

거액을 맡기는 예금자들도 많아졌다. 예금자보호법에 따른 보호 대상이 아닌 5000만원 순초과예금 규모는 지난해 말 7조원을 넘어섰다.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는 “사태 이후 금융당국이 대대적인 건전성 강화 정책을 펼쳤다”며 “고금리 일색이던 금리체계도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대출 수요가 서서히 회복됐다”고 설명했다.

저축은행의 건전성 지표도 2011년 이후 크게 개선됐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54%다. 지난해 말보다 0.21%포인트 올랐다. 규제 비율 8%(자산 1조원 미만은 7%)을 웃도는 수준이다. 국내 79곳의 저축은행 가운데 77곳이 10%를 넘는 자기자본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법정 대출 최고금리가 작년에 연 24%로 조정되고 많은 저축은행이 중금리대출 영업을 확대하면서 고신용자도 저축은행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다만 저축은행의 일부 대출 연체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경계할 대목이다.

금감원은 지난 12일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을 분석하면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채권이 다소 증가하고 있어 연체율 등 건전성 지표에 대한 선제적ㆍ적극적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준규 기자/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