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한은 “하반기 美경제, 상반기보다 성장세 둔화”

  • 기사입력 2019-06-16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한국은행은 16일 올 하반기 미국 경제는 상반기에 비해 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 뉴욕·프랑크푸르트 사무소는 이날 해외경제포커스를 통해 발표한 ‘2019년 하반기 미국 및 유로지역 경제 전망 및 주요 이슈’ 보고서에서 미 경기 전망에 대해 “고용 호조 지속 등으로 양호한 소비 증가세가 이어지겠으나 재정부양 효과가 약화되고 미·중 무역 분쟁 심화 등에 따른 기업심리 위축 등으로 투자도 저조한 모습을 보이면서 상반기에 비해 성장세가 다소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수요부문별로 보면 개인소비 증가세는 확대되겠으나 기업 및 주택 투자가 완만한 증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고, 고용은 잠재수준을 웃도는 경세정장세를 바탕으로 취업자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등 비교적 양호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플레이션은 하반기 들어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겠으나 낮은 물가상승압력이 지속되면서 연준(Fed)의 장기목표(2%) 수준을 하회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향후 미 경제의 주요 이슈로는 연준의 통화정책과 미·중 무역분쟁의 향후 전개방향을 꼽았다.

연준에 대해선 “그동안 통화정책 방향 설정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 왔으나 글로벌 무역분쟁 관련 불확실성이 재차 고조되는 가운데 최근 경기 확장세 유지를 위한 대응을 강조함에 다라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가 점차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투자은행의 경우 아직 다수는 금년 중 금리 동결을 전망하고 있으나 50bp(1bp=0.01%) 정도의 인하를 예상하는 기관이 6월 들어 상당수 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중 분쟁과 관련해선 “양국간 분쟁이 당분간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겠지만 주요 투자은행(IB)들은 금년말 이전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을 예상하는 가운데, 타결 전까지는 경제성장률 하락,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적지 않은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선 미·중 간 협상 재개 시점이 불투명한 가운데 주요 투자은행들은 무역 분쟁이 당분간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겠으나 2019년 말까진 양측이 합의에 이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로 지역의 최근 동향에 대해선 “지난해 하반기의 성장률 둔화 추세가 다소 완회되면서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라며 하반기 전망으론 “고용호조, 임금상승에 따른 소비개선, 완화적 통화정책 등에 힙임어 잠재성장률(1.3%)에 근접한 수준의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유로 주요 이슈로는 유로지역 재정상황, ECB(유럽중앙은행)의 예치금리 차등시스템 도입 가능성 및 효과 등을 꼽았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