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민자 “최불암과 결혼 50주년, 친구·가족 결혼 반대했다”

  • 기사입력 2019-06-18 0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최불암·김민자 부부가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 출연해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는 최불암·김민자 부부를 만나는 라이머·안현모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현모는 “너무 젊고 아름다우시다”라면서 김민자에 반가움을 표현했다. 이에 라이머는 “예전에 ‘보고또보고’에서 국민 어머니셨다”라며 김민자를 소개했다.

김민자는 올해 결혼 50주년이 됐다고 말하면서도 “너무 50년 하지 마라. 부끄럽다”라며 웃었다.

최불암은 방송을 통해 김민자의 모습을 보게 됐다면서 “연극 포기하고 방송 시작한 게 이 사람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수소문 끝에 매점에서 기다렸다. 신문에 구멍을 뚫고 봤다”라며 “주변에 최불암이 좋아한다고 고백을 해놨다. 찜을 해놓은 거다”라고 첫 만남을 전했다.

이어 최불암은 “내가 조건이 안좋았다”며 “외아들에 홀어머니에 수입도 없었다”고 말했다. 스스로 남편감으로 ‘0점’이었다고 평가했다.

김민자는 “친구도 가족도 반대했다”며 “나도 갈등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내가 놔버리면 이 사람이 상당히 나쁘게 될 것 같았다”며 “술을 좋아하는데 혹시나 잘못될까봐”라고 당시 생각을 밝혔다. 이어 “결국에는 내가 결정을 했다”며 “모성애도 있었고 죄의식도 들었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최불암에게 “이 얘기는 처음 듣지?”라고 되묻기도 했다.

김민자는 안현모와 라이머의 결혼생활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틀린 것만 생각하면 어렵다. 배려해줘야 한다. 부부가 같을 수는 없다”고 아낌없이 조언해주기도 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