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인천 고래회충 급식 파문, 학교 측 발언 뭇매

  • 기사입력 2019-06-25 13: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천 계양구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 나온 ‘고래회충’.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됐다. 학교 측은 생선을 납품한 식재료 업체에 즉각 알리고 해당 업체가 있는 관할 구청에 신고했다.

25일 인천교육청에 따르면 당일 급식을 먹고 배탈이나 메스꺼움 등의 이상 증세를 보인 학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래회충’ 급식이 학생들의 식단에 오른 것은 지난 21일 오후다.

학교 측 일부 인사의 안일한 발언 역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문제의 학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고래회충이 나와서 학생들이 화가 난 게 아니다. 학교의 대처가 매우 미흡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영양사, 조리사를 찾아가 기생충이 나왔다고 했는데 살코기라 하고 한 선생님은 ‘남고였으면 털고 그냥 먹었을 텐데 여고라 비주얼도 신경 쓴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적은 글이 온라인상에서 이목을 끌고 있기 때문.

다른 네티즌 역시 이같은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 네티즌은 “정확히 교장이 ‘남학생들이었으면 툭툭 털고 먹었을텐데 여학교라 비주얼적으로 예민한 것 같다. 그래도 우리 영양사님 다른 학교에서도 탐내는 분이신데 고생하신 영양사 선생님께 박수(치라)’라고 이야기했다”고 했다.

학교 교장은 이날 학생들에게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래회충은 아나사키스라고 불리는 생선 기생충으로 이에 감염되면 복통, 구토, 설사 증상 등이 나타난다. 다만 60℃로 1분 이상 가열하면 죽는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