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김연경, 아시아선수권 베스트 레프트 선정

  • 3~4위 결정전서 중국 상대로 29점 맹활약…3위 이끌어
  • 기사입력 2019-08-25 19: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3위 결정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김연경이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한국 여자배구의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아시아 최고의 레프트에 뽑혔다.

아시아배구연맹(AVC)은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일본과 태국의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결승전이 끝난 뒤 시상식을 진행했다. 한국에서는 김연경이 베스트 레프트로 선정됐다.

2019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10대 멤버'를 주축으로 팀을 꾸린 일본은 태국을 3-1로 누르고 2회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전날 준결승에서 일본에 1-3 충격 패를 당한 한국은 중국을 3-0으로 완파하고 3위를 차지했다.

김연경은 이날 3∼4위 결정전에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9점을 터트리고 한국이 '유종의 미'를 거두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일본의 2000년생 주포 이시카와 마유의 몫이었다. 이사카와는 김연경과 함께 베스트 레프트에도 뽑혔다.

이시카와는 한국과의 준결승에서 30점을 맹폭했다. 태국과의 결승전에서 4세트 23-23에서 탄력 넘치는 스파이크를 꽂아 넣고 매치 포인트를 만든 것도 이시카와였다.

베스트 세터에는 눗사라 톰콤(태국)이 선정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