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주한미군도 '우한 폐렴' 주의보 "韓4명 확진자중 1명 평택 거주"

  • 기사입력 2020-01-28 1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한미군기지 전경.[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주한미군사령부가 소재한 경기도 평택 일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오면서 주한미군이 장병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주한미군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에서 4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중 한 명이 평택에 거주한다"며 "증상이 있을 때는 가이드라인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55세 남성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하고 귀국한 뒤 신종 코로나 환자로 확진됐다. 이 남성은 감기 증세로 평택 자택 인근 동네 의원을 방문했고, 이후 분당서울대병원에 옮겨져 격리됐다.

주한미군은 "새로운 바이러스는 감기 같은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코로나바이러스"라며 "한국 내 감염환자는 모두 중국에서 최근 복귀한 것으로 국내에서 바이러스가 사람으로 전염된 사례는 알려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이 공지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이 있을 경우 미국의 의료·치료를 받아야 하며 최근 방문지와 증상 등을 병원에 알려야 한다.

주한미군은 평소 마스크를 착용하고, 기침할 때는 소매나 휴지로 입과 코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능하면 우한과 중국 여행을 자제하고, 아픈 사람과 접촉을 피해달라고도 당부했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