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박사 VIP방’은 텔레그램 아닌 위커…보안 뛰어나 마약 거래 등 사용

  • 기사입력 2020-03-26 08: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상섭 기자/babtong@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운영한 입장료 150만원 상당의 고액 성착취물 제작·공유방은 ‘텔레그램’이 아닌 메신저 ‘위커(Wickr)’에 별도로 존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텔레그램 상에서 성착취물 제작·공유방을 운영하기 시작한 조씨는 무료 홍보방과 3단계 유료방을 운영했다. 유료방은 금액별로 성착취 정도가 다른 영상들이 공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조씨는 이중 가장 고액방은 ‘위커’라는 미국 메신저에 별도로 만들고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왔다.

위커는 텔레그램보다 보안이 뛰어나다고 알려진 익명 SNS로, 조씨는 이 방을 이용해 VIP 회원들을 별도로 관리해 온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씨로부터 ‘인증’을 받은 회원이 아니면 접속할 수 없어, 현재까지 접속한 회원이나 피해 규모 등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다.

조씨는 박사방이 텔레그램 내에서 유명해지고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입장료를 올리며 보안이 뛰어난 위커로 갈아 탄 것으로 추정된다.

조씨는 수시로 자신이 만든 텔레그램 방에서도 위커방을 언급했다. 당시 조씨가 텔레그램 방에서 회원들과 나눈 대화록에 따르면, 조씨는 “위커방에는 22명의 실시간 노예들이 있다”면서 위커방을 홍보해 왔다.

미국의 인스턴트메신저 어플리케이션(앱) ‘위커’는 텔레그램보다 보안이 더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입할 때 전화번호 등 실명 인증을 하지 않기 때문에 이용자는 익명성을 유지할 수 있다.

또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메시지가 자동 삭제되는 기능도 있다. 이 때문에 마약 거래 등 범죄에 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