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TS가 불가능한 일을 해냈다…서구 음악산업 뒤집어 엎었다”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어 노래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으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위에 오르자 “서구 음악산업이 뒤집어 엎었다”며 외신들의 집중 조명이 쏟아졌다.

미국 대중음악 전문매체 빌보드는 30일(현지시간) “‘핫 100 차트’ 62년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어 노래가 1위를 차지했다”며 “BTS가 부른 ‘라이브 고스 온’의 대관식”이라고 했다.

빌보드는 1987년 ‘라밤바’, 1996년 ‘마카레나’, 2017년 ‘데스파시토’ 등 스페인어 노래가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오른 적은 있지만, 비영어권 노래 중 한국어가 1위에 오른 것은 “역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잡지 포브스는 “BTS는 인종 차별과 외국인 혐오에 뿌리는 둔 낡은 관습의 서구 음악산업을 뒤집어엎었다”며 “BTS는 (자신이 경쟁자인) 그들만의 리그를 펼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BTS는 미국과 전 세계 무대에서 상업적 대형 스타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며 “BTS는 빌보드에 진출하려는 외국의 음악 그룹을 위한 해설서를 다시 썼고, 그들은 (다른 사람이) 복제할 수 없는 역사적 업적을 이뤄냈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또한 “진정으로 경이로운 것은 BTS의 한국어 신곡이 라디오 방송, 리믹스 앨범 발매, 번들 판매(다른 상품과 묶어 앨범을 발매하는 것)의 도움을 받지 않고 빌보드 1위에 데뷔했다는 점”이라며 “이번 성과는 BTS 인기에 대한 확실한 증거를 제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BTS의 성과에 반론을 펼쳐온 사람들은 BTS가 모국어를 버리고 영어로 노래해야만 1위 곡을 낼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라이프 고스 온’의 성공은 그들에게 질책이 될 것”이라고 일갈했다.

미국 연예매체 벌처는 “BTS가 한국어 곡으로 1위를 차지하며 음악사를 다시 썼다”고 했다.

또 미국 시사잡지 애틀랜틱은 “BTS는 기록을 너무 자주 깨 그들의 성과를 얘기하는 것은 때로 지칠 때도 있다”고 유 “BTS가 한국어 노래로 1위를 할 것이라고 예견했지만 이렇게 빨리 현실이 될 줄은 몰랐다”고 놀라워했다.

그러면서 “‘라이프 고스 온’은 사실상 라디오 방송도 없이 ‘핫 100’ 1위에 오른 최초의 한국어 노래”라며 “BTS가 불가능한 일을 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라디오로 이 노래를 들었다면 한국어를 쓰지 않는 미국 청취자들은 가사를 이해하지 못하겠지만, 보컬 하모니의 청각적인 따뜻함 때문에 이 곡은 어려웠던 한해에 대한 힐링 트랙이 되게 한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