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임엔진, 건축·자동차 디자인에도 상용화!”…유니티, 국내 개발사 지원 확대
김인숙 유니티코리아 대표 (사진=유니티코리아)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게임 제작 등에 쓰이는 3D 엔진 업체인 유니티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시장 확대를 계기로 국내 개발사 지원에 나선다.

존 리치텔로 최고경영자(CEO)는 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의 콘텐츠 제작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며 “한국은 전 세계 최고 수준의 e스포츠 생태계와 수조원 규모의 게임시장을 갖췄다”고 말했다.

그는 “게임 외에도 한국의 크리에이터들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유니티는 한국의 기업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개발자의 경험을 지속해서 향상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상위 1000개 모바일 게임의 64.8% 이상이, 엑스박스와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의 30~40%, 닌텐도 스위치 게임 70%가 유니티 엔진으로 제작된 것으로 유니티는 자체 집계했다.

이에 유니티는 국내 개발사에 대한 지원을 더욱 늘릴 예정이다.

먼저 ‘원스토어’와 제휴해 게임 개발사를 지원하는 1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만들기로 했다.

국내 개발사들이 유니티 기반 콘텐츠를 제작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템플릿(틀) ‘카야’를 공개하고, 콘솔 퍼블리싱 전문 기업 ‘CFK’와 손잡고 아직 국내 업체의 진출이 미약한 콘솔 게임 개발도 지원할 방침이다.

존 리치텔로 유니티 최고경영자(CEO) (사진=유니티코리아)

유니티는 게임 말고 다른 분야에서도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현대기아차와 삼성중공업 등이 유니티의 3D 엔진을 쓰고 있고, 두산인프라코어도 중장비 가상 검증 솔루션 도입을 추진 중이다.

김인숙 유니티코리아 대표는 “현재 전략이 코로나19 장기화와 맞물려 속도를 내고 있다”며 “자동차·건축·제조업 등 산업계의 수요가 상당하며 더욱더 다양한 산업으로 넓혀 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전체 매출에서 게임 이외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30%로, 25% 수준의 글로벌 전체보다 높은 편이라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김 대표는 산업계의 디지털화 자체는 아직 미국보다 뒤처져있긴 하지만 빠른 속도로 따라잡고 있다”며 “늦게 시작했지만 빠르게 적용해 많은 업체가 디지털 전환의 콘셉트 아래 다양한 업무에 변화를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