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래도 안구정화, 500리 리도운하 스케이트장 쓸쓸한 50주년
캐나다 오타와 축제땐 화려한 조명, 얼음조각 향연
올해 코로나때문에 개방안해…운하변엔 예쁜 마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아름다운 캐나다 오타와의 리도 운하(Rideau Canal) 야외 스케이트장이 개장 50주년을 맞았지만, 코로나 사태로 올해는 개방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보는 것 만으로 지구촌 여행희망객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리도 운하는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대표 관광지인 오타와와 킹스턴(Kingston)을 잇는 202㎞의 북미 가장 오래된 운하이다. 본래 군사적인 목적으로 축조되었지만, 현재는 매년 백만 명 이상의 여행자가 방문하는 오타와의 랜드 마크이다.

캐나다 오타와의 겨울축제때 얼어붙은 리도 운하는 스케이트장,거대한 예술 전시장을 겸한다.
캐나다 리도운하 코로나 이전 풍경

리도 운하와 네오고딕 양식의 오타와 국회의사당과 페어몬트 샤토 로리에(Fairmont Château Laurier)가 어우러진 풍경은 오타와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풍경이다.

겨울철 리도 운하는 세계 최장 야외 스케이트장으로 탈바꿈한다. 2020년은 코로나 19로 개장하지 않았지만, 매해 겨울 평균 48일 동안 7.8㎞의 꽁꽁 얼어붙은 수로를 마음껏 달릴 수 있다.

특히, 매년 2월 개최되는 캐나다 대표 겨울축제 오타와 윈터루드(Winterlude) 기간 방문한다면, 맛있는 음식과 침대 경주(Bed Race)를 포함한 재밌는 행사, 얼음 조각 등의 볼거리와 함께 야외 스케이트장을 즐길 수 있다.

여름철 볼거리도 풍부하다. 여름에는 리도 운하의 물길을 따라 특색 있는 작은 마을들이 평화롭게 안착해있다. 독특한 수공예 제품과 빈티지 소품으로 유명한 스미스폴스(Smiths Falls), 산림욕과 해수욕을 모두 즐길 수 있는 웨스트포트(Westport), 예술가 마을 메릭빌-월프포드(Merrickville-Wolford)등의 마을이 있다. 운하위 크루즈 투어, 운하변 자전거 트래킹 모두 나름의 매력이 있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