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33개 공동협력과제 추진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는 1일 오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양 시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개최해 33개 공동협력과제를 확정했다.

출범 6년째를 맞은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는 그동안 47개의 협력과제를 발굴해 이 가운데 38건이 정부사업에 반영되는 등의 성과를 거뒀고, 광역교통망 등 나머지 9건은 국가계획 등에 반영하기 위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지속 추진 중에 있다.

특히 민선7기 들어 ▷한국에너지공대 설립 ▷광주전남 에너지밸리 조성 ▷제2남도학숙 건립 ▷한국학 호남진흥원 건립 등 교육·산업·문화·SOC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있는 결실을 맺었다.

올해 상생발전위원회에서는 25건의 기존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나 정부정책 등 환경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제, 문화, 환경, 의료 등 8건의 신규 협력과제를 발굴해 논의했다.

새롭게 발굴된 신규과제는 ▷지역균형 뉴딜 등 초광역 협력사업 공동 발굴 ▷광주·전남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마한문화권 개발 추진 ▷광주·전남 합동 온라인 일자리박람회 개최 ▷마을공동체 전문인력 공동 활용 ▷시도민 건강 증진을 위한 치유농업 활성화 추진 ▷영산강 지류·지천 생태환경조사 ▷광주·전남 감염병 공동 대응 병상나눔 체계 구축 등이다.

이날 회의에서 양 시도는 신규과제를 비롯해 총 10개 항목에 대해 공동노력을 다짐하는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발표문도 합의해 발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전남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공동운명체라는 인식하에 시대정신과 미래를 보고 나아가면 거기에 상생이 있고 동반성장의 길이 있다”고 했고, 김영록 전남지사도 “양 시도가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초광역 협력사업을 발굴해 초광역 경제권 기틀을 다지고, 광주전남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데 힘을 모으자”고 화답했다.

양 시도는 이날 논의된 협력과제가 시·도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협력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parkd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