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2일부터 사장단 인사 …리스크 선제대응 위한 포석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유임 예상…3∼4일 전자계열부터 임원 인사

[헤럴드경제]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의 사장단을 포함한 임원 인사가 2일부터 시작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글로벌 불확실성 등의 리스크에 선제대응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삼성의 주요 계열사들이 이르면 2일부터 사장단을 비롯한 임원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2일에는 삼성 계열사 전체 사장단 인사가 발표되고, 3일 이후 전자 계열 임원 인사, 다음주에 삼성물산 등 독립 계열사들의 인사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에서 삼성전자의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부회장)과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등 3인방은 유임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반도체 메모리 사업 부문의 진교영 사장을 비롯해 파운드리와 시스템 LSI부문, 가전과 네트워크 부문의 일부 부사장급은 교체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에서 3년의 임기를 다한 이동훈 대표이사 사장도 용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에는 최주선 대형사업부장 사장이 거론된다.

사장단을 제외한 임원 인사에서는 대규모 세대교체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건희 회장 별세로 삼성의 회장이 공석이 된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회장 취임도 임박했다. 다만 회장 승진은 이번 인사에서는 빠지고 별도로 발표될 것이라는 게 재계의 관측이다.

삼성 서초 사옥 [연합]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