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ECD “올해 한국 성장률 -1.1%”…내년은 2.8% 예상
코로나 재확산으로 0.1%포인트 하향…OECD 1위, G20 중국 이어 2위

[헤럴드경제]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을 반영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소폭 하향 조정했다.

OECD는 1일(현지시간)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2020년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1%로 수정 전망했다. 지난 9월 중간 경제전망에서 제시한 -1.0%에서 0.1%포인트 낮춘 수치다.

OECD는 지난 6월 올해 한국 성장률을 -1.2%로 내다봤다가 8월 -0.8%로 올린 뒤 9월 다시 -1.0%로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영향 등으로 성장률 전망치가 내려갔으나 여전히 OECD 37개국 중 1위, 주요 20개국(G20) 중 중국에 이어 2위다.

OECD는 “한국은 효과적인 방역 조치로 회원국 중 올해 GDP 위축이 가장 작은 국가”라고 언급하며 내년 성장률은 2.8%로 예상했다.

OECD는 한국의 2021년 성장률을 6월과 8월, 9월 모두 3.1%로 전망했으나 이번에 0.3%포인트 내렸다.

OECD의 이번 보고서에서 내년에 코로나19 위기 이전 GDP 수준을 회복하는 국가는 한국과 노르웨이, 터키, 리투아니아, 스웨덴 등 5개국뿐이다.

한국은 2022년에 3.4%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이는 회원국 중 코로나19 위기 이전인 2019년 수준을 가장 큰 폭으로 넘어서는 수준이다.

OECD는 한국 경제에 대해 “효과적인 백신의 출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서비스 부문에 점진적 회복이 나타나겠으며 고용도 서서히 증가할 것”이라며 “정부소비와 이전지출의 견조한 증가세가 경기 회복을 주도하면서 한국판 뉴딜이 투자를 견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OECD는 향후 정책 방향으로 방역조치 지속, 완화적 거시정책 기조 유지, 기후변화 대응, 구조개혁 병행 등을 권고했다.

특히 비정규직·서비스업 등 취약 부문에 집중한 가계 지원, 조세·사회보장기여금의 일시 납부이연과 경감 조치 연장, 구조개혁 병행, 디지털·그린뉴딜과 포용적 성장 달성 등을 제시했다.

[연합]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