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켓팅’ 벌였던 8분 매진 나훈아 부산 공연, 결국 취소
나훈아 [예아라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올 추석 ‘가황 신드롬’ 이후 관객과 만날 예정이었던 나훈아의 부산 공연이 취소됐다.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다.

공연 주최사 예소리는 이달 12∼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나훈아 테스형의 징글벨 콘서트’를 취소한다고 1일 예매 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예소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강화됨에 따라 추가적 피해 방지와 관람객의 건강을 위해 공연을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정되는 상황에 따라 좋은 공연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일 0시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나훈아는 이달 18∼20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25∼27일 대구 엑스코에서도 공연을 앞두고 있다. 현재 서울과 대구 공연의 개최나 취소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지침에 따라 공연 운영에 변경이 있을 수 있다”고 알린 바 있다.

가황 나훈아의 부산과 대구 공연은 8분, 서울 공연은 9분 만에 매진되면서 ‘피켓팅’(피 튀기는 티켓팅)이 이어진 기록적 예매 전쟁을 치렀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