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수도권 최초’ 대구권 광역철도 추진…2023년 말 개통
총 연장 61.8㎞, 사곡·서대구역 신설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대구권 광역철도가 2023년 말 개통을 목표로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5일 대구시·경북도·철도공단·철도공사와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의 원활한 건설 및 운영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대구권 광역철도 노선도 [국토교통부]

대구권 광역철도는 비수도권 지역에 최초로 시행되는 광역철도 사업이다. 총연장 61.8㎞ 구간에 구미·왜관·대구·동대구·경산역 등 기존 5개 역사를 개량하고 사곡·서대구역 등 2개역을 신설한다. 사업비는 1515억원이다.

이번 사업으로 대구·경북권역은 40분대 단일 생활권으로 연결될 전망이다. 서대구역은 광역철도 외에 KTX 고속철도와 대구산업선을 함께 사용하는 허브 역사로 계획돼 교통거점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하루 편도 61회 운행 예정이며 운행 간격은 첨두시간(피크 타임) 15분, 비첨두시간 20분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은 광역철도를 건설하고, 철도공사가 열차를 운행하며 지자체가 운영손실금 등을 부담한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올해 본격적인 공사와 함께 전동차량을 제작하고 2023년 상반기까지 공사를 마친 후 종합시험 운전을 통해 2023년 말 개통할 계획이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대구권 광역철도는 일반철도를 개량해 전동열차를 운영하는 고효율 사업으로 국가-지자체-공사·공단의 역할이 합리적으로 정립돼 원활한 사업추진이 기대된다”면서 “충청권 광역철도 등을 포함해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필요하고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다면 재정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광역철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