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반건설, AI 기반 건축설계기업 ‘텐일레븐’에 추가 투자
현대건설·바이브컴퍼티와 공동 투자
“건축자동설계 솔루션 적용 확대”
호반건설 관계자들이 텐일레븐 측과 기술 개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호반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호반건설은 AI(인공지능) 기반 건축자동설계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텐일레븐’에 추가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투자는 현대건설, 바이브컴퍼니와 공동으로 진행된다.

텐일레븐은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건축설계를 자동화하는 ‘빌드잇’ 솔루션을 개발한 업체다. 빌드잇은 수백 개의 설계안을 순식간에 작성하는 한편 5일 이상 소요됐던 계획 설계의 개발사업 타당성 업무를 1시간 내로 단축해준다.

빌드잇 솔루션으로 도출한 배치계획이 불광5구역 재개발사업에서 최종안으로 선정됐고 최근 국토교통부에서 개최한 3차원 경관심의 기술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호반건설과 호반건설의 액셀러레이터 법인 ‘플랜에이치벤처스’는 지난 2019년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텐일레븐을 발굴하고 초기 투자와 기술개발을 진행한 바 있다. 호반건설은 빌드잇 솔루션을 실제 프로젝트에 적용해 테스트베드(test bed)를 제공했고 중소기업벤처부의 TIPS(팁스)사업 연계를 통해 연구개발(R&D)자금 확보도 지원했다.

팁스는 민간 투자회사가 초기 단계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면 중기부가 연구개발 자금 등을 지원하는 ‘민간 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텐일레븐은 호반건설과 플랜에이치의 초기 투자 후 1년여 만에 두 배가 넘는 기업가치 상승을 이룩했고 약 20억원에 달하는 후속투자를 유치했다고 호반건설은 설명했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텐일레븐과 함께 건축자동설계 솔루션 적용과 확대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앞으로도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역량 있는 스타트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